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45673.jpg
학술저널

Die Bestimmungsgründe ausländischer privater Direkt-Investitionen: Neuere theoretische Ansätze, insbesondere eklektische Theorie, sowie neuere empirische Erkenntnisse

본 연구는 1945년 이래 발전되어 온 국제경제이론의 변화과정을 분석하였다. 민간부문의 해외직접투자는 기업의 국제화 전략으로서 점차 전통적인 국제무역이론에 포함되어 연구되었다. 이러한 변화에 대한 경제학의 반응은 1970년대부터 1980년대에 이르러 두 가지 방향으로의 이론화로 표출되었다. John H. Dunning의 절충이론(Electic Theory)에 있어서의 해외직접투자는 기업이 그들의 소유권 우위성을 수익성 우위성으로 전환하려는 불완전 시장에 대한 내면화의 반응인 것이다. Dunning은 그의 3가지 비교우위 구성요소를 이용하여 분석 매트릭스를 만들었다. 이 매트릭스는 해외직접투자의 흐름이 투자국, 피투자국, 산업부문 그리고 기업에 따라 어떻게 배분되는가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Dunning은 어떠한 이유에서 직접투자가 가능하고 필요한가에 대하여 연구하였고 F. Schneider와 B.S. Frey는 전적으로 피투자국에 대한 직접투자의 배분을 결정짓는 요인에 대하여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 Schneider와 Frey에 의하여 발전된 신정치경제학은 경제와 정치의 분리할 수 없는 상호의존관계를 설명하고 있다. 이들의 실증분석에 따르면 피투자국의 경제적인 조건들 외에도 정치적인 조건들이 직접투자의 흐름에 대하여 강력한 효과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투자국의 정치적인 조건들도 해외직접투자에 대하여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주장되고 있다. 예를 들어 강력한 노동조합, 높은 법인세율, 제한적인 환경보존법 등은 국내투자성향을 위축시키는 효과를 갖고 있다는 점을 간과할 수 없다. 따라서 투자국에 있어서는 Push Effects 그리고 피투자국에 있어서는 Pull Effects가 동시에 작용하고 이 두 효과의 순효과가 해외직접투자의 크기와 방향을 결정해 주는 것이다. 절충이론과 신정치경제학은 이율배반적인 관계에 있다기보다는 오히려 근접하는 이론이라고 볼 수 있다. Schneider와 Frey에 의하여 연구된 결정변수는 입지조건을 설명해 주고 있는데 이는 의심할 여지없이 Dunning의 3가지 비교우위 시스템에 있어서 입지비교우위에 해당되는 것이다.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 절충이론이 정치적인 요소들을 중요하지 않은 변두리 조건으로 간주하고 있는가에 대하여는 이해가 가지 않으며 확실한 검증을 필요로 한다. 절충이론과 신정치경제학의 근본적 공통점은 바로 두 이론이 다같이 전통적 경제이론의 이상적 원리를 벗어난다는 데 있다는 것이다. Dunning은 완전경쟁시장을 요구하지 않고 Schneider와 Frey는 봉쇄적 경제를 배격한다.

Ⅰ. Einführung

Ⅱ. Grundaxiom der eklektischen Theorie

Ⅲ. Empirische Entwicklungen

Ⅳ. Länderspezifische Charakter

Ⅴ. Netto-Direktinvestitionsposition

Ⅵ. Stellungnahme von Dunning

Ⅶ. Zusammenfassung

Literaturverzeichnis

요약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