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48006.jpg
KCI등재 학술저널

≷맹자≸ 「이루하」 19에 대한 논란

  • 99

≷맹자≸ 8.19는 비록 짧은 장이지만, 이 장의 각 구절에 관해 역대 주석가들은 서로 다른 해석을 제시해 왔다. 주요한 해석 차이는 다음 네 문제를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1) 인간과 동물의 본성은 같은가. (2) 보존의 대상은 무엇인가. (3) 본문에 나오는 군자는 순임금을 포함 하는가. (4) 인의에 따라 행하는 일과 인의를 행하는 일은 어떤 관계인가. (1)에 관해 주희는 인물성동론에 근거했지만, 그를 제외한 대부분의 주석가들은 인물성이론에 근거해 해석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러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주석가 대부분은 맹자가 말한 인간과 금수의 차이를 설명하는 대목에서 본성의 차이보다는 마음의 차이에 주목했다. (2)에 관해 주희, 왕부지, 초순 등은 보존의 대상을 천리나 인륜 질서로 보았고, 육구연, 황종희, 정약용 등은 보존의 대상을 마음으로 보았다. (3)에 대한 이견은 (4)의 배경이 되는데, 윤돈과 주희, 그리고 주희를 따르는 학자들은 군자와 순임금을 구분하되, 군자와 성인의 단계로 구분하여 인의에 따라 행하는 일을 순임금과 같은 성인의 일로, 인의를 행하는 일을 군자의 일로 이해했다. 그러나 윤돈과 주희를 제외하면 주석가 대부분은 군자와 성인, 또는 순임금을 구분하지 않았다. 양자의 구분을 거부한 주석가 모두는 인의에 따라 행하는 일과 인의를 따르는 일의 구분을 단계상의 구분이 아니라 옳고 그름으로 보았다. 그러나 이런 해석을 제시한 주석가들이 양자를 구분하는 맥락은 서로 달랐다.

雖然≷孟子≸第8章第19節篇幅不長, 但歷代註釋家對此章節各句的註釋有 所不同. 這些註釋的分歧主要圍繞以下四點展開 : (1) 人與禽獸之本性是否 相同? (2) 所存之對象爲何? (3) 文本中的「君子」是否包含舜? (4) “由仁義行” 與“行仁義”是何種關係? 關於第1點, 朱熹的註釋根據的是人物性同論, 而其 他大部分註釋家則是根據人物性異論. 儘管有這樣的差異, 但大部分註釋家 在說明人禽之辨時, 相對於本性之差異更關注心之差異. 關於第2點, 朱熹․王 夫之․焦循等人認爲所存之對象是天理或人倫秩序, 陸九淵․黃宗羲․丁若鏞等 人則認爲所存之對象是心. 關於第3點的見解乃是第4點的基礎. 尹焞與朱熹 及遵從朱說的學者認爲文本中的「君子」不包括舜, 君子與聖人是不同的境界, 從而將“由仁義行”理解爲聖人(舜)之事, 將“行仁義”理解爲君子之事. 然而, 除了尹焞與朱熹, 大部分註釋家並不區分君子與聖人(舜), 也並不是將“由仁 義行”和“行仁義”理解爲不同境界之別, 而是將兩者理解爲對錯之別. 同時, 持此種主張的註釋家在區分兩者的脈絡上也呈現差異.

1. 서론

2. 본론

3.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