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48930.jpg
KCI등재 학술저널

제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신 노동당 정부까지 영국의 복지 다원주의의 역동성

The Dynamics of British Welfare Pluralism from Post World War II until the New Labour Government: Personal Social Service Policy for the Elderly

  • 448

본 논문의 목적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신 노동당 정부까지 영국의 노인을 위한 개인적 사회 서비스 정책의 복지 다원주의의 역동성을 밝히고, 그것의 정책적 함의를 논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1945년부터 2010년까지 보수당, 노동당, 신 노동당 정부 및 의회 보고서, 의회 회의록, 전당대회 원고, 법률, 국립기록보존관의 비밀 해제문서, 각종 연구 기관의 보고서를 내용분석 한 결과, 노인을 위한 개인적 사회 서비스 정책의 복지 다원주의의 역동성에서 국가는 NHS에서와 달리, 해당 시기 내내 민간 영역의 보조 역할에만 머문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구조에서 민간 영역의 역할이 국가의 역할 보다 지나치게 강화되었을 때 영국 노인들이 겪었던 부작용은 문재인정부의 노인을 위한 커뮤니티케어 복지 다원주의 구조 형성에 유의미한 정책적 함의를 제공해주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both to analyse the dynamics of welfare pluralism in the personal social service policy for elderly British people and to provide policy implications based on analysis of the post World War II time era up until the end of the New Labour Government. Content analysis of government and parliament reports, minutes, scripts for party conferences, legislations, declassified government documents, and institutes’ reports of the Conservative, Labour, and New Labour Governments from 1945 to 2010 shows that the governments played only assistive roles in welfare pluralism at any given point in time. The negative experiences of elderly British can be attributed to the unbalanced structure of roles held by public and private institutions for personal social services. They ultimately have important policy implications for the foundation of welfare pluralism in elderly Korean community care by the Moon Jae-in government.

국문요약

Ⅰ. 문제제기

Ⅱ. 문헌고찰

Ⅲ. 사례분석

Ⅳ. 논의

Ⅴ.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