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49097.jpg
KCI등재 학술저널

백남준의 미디어아트와 글로컬 미학의 탄생

<존 케이지에 대한 찬사: 녹음기와 피아노를 위한 음악>(1959)

  • 418

이 글의 목적은 백남준의 초창기 행위음악에서 나타나는 글로컬 미학의 탄생 과정을 추적하여 백남준의 글로컬 미학의 태생적 특성을 분석하는 데 놓여 있다. 이 목적은 백남준의 독일시대, 곧 쾰른시대(1959∼1963)에 행해진 백남준의 대표적인 행위음악에 나타난 글로컬 미학적 특성을 추출하는 과정에서 곧잘 성취되리라고 생각한다.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백남준 “황색재앙! 그것이 바로 나다”를 선언한 때가 정확히 1962년이다. 적어도 유럽인들에게 동양인에 의한 유럽의 지배에 대한 임박한 공포감을 불러일으킬 만한 그의 도발적인 선언문이야말로 백남준의 글로컬미학의 파괴적이고 전복적인 성격을 밝힐 수 있는 핵심증거인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백남준이 “음악적 테러리스트”, “동양에서 온 문화 테러리스트”, “아시아에서 온 문화 테러리스트”, “파괴 예술가”, “비상한 현상” 등으로 불렀던 이유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이런 맥락에서 본 논문에서는 백남준의 첫 번째 공연 작품 <존 케이지에 대한 찬사: 녹음기와 피아노를 위한 음악>(1959)을 위주로 백남준의 파괴적인 글로컬 미학의 탄생 과정을 살펴보기로 한다.

This article has the brief intention to research into his glocal aesthetics of Nam June Paik(1932-2006) in order to define its original characteristics rightly, focusing on his action music of the early times in Germany. Its intention can be easily realized through extracting out some aspects of his glocal aesthetics which should be reflected on musical performances in his Cologne times(1959-1963). According to the documents of the Paik Nam June Art Center in Korea, it was 1962, when Nam June Paik himself declared out that he should be just the Yellow Peril. While arousing a sensation of fear of the Asiatic invasion and rule for the Europeans, his daring declaration can be a clue to the interesting problem that his glocal aesthetics had more destructive and conversive peculiarities. In this meanings it can be easily comprehended that Nam June Paik was critically called as musical terrorist, cultural terrorist from Asia, destructive artist, extreme phenomenon. In this context this article is centering on his first representative musical performance, Hommage &agrave; John Cage: Music for Tape Recorder and Piano (1959), because this early musical performance can be the only magic mirror to reflect the whole scales of his life and works from the Germany times over the American and Korean times as not only video artist but also medial artist.

Ⅰ. 머리말

Ⅱ. 백남준의 ‘무음악’과 글로컬 미학의 탄생 - <존 케이지에 대한 찬사: 녹음기와 피아노를 위한 음악>(1959)

Ⅲ. 맺음말

국문초록

참고문헌

Abstract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