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49117.jpg
KCI등재 학술저널

『교외 소묘』의 리듬과 “우편적 무의식”

W. D. 하월즈의 사실주의와 1870년대 전환기의 『아틀랜틱 먼쓸리』

  • 39

이 연구는 지금까지 경시되어 온 W. D. 하월즈의 여행기 『교외 소묘』를 논하는 것을 통해 미국 사실주의의 성립에 리듬 의식이 결부되어 있음에 주목한다. 삶을 구성하는 한 측면이자 소통을 위한 재현 형식의 구성적 요소 중 하나인 이 리듬은,『교외 소묘』의 경우, 특히 출판 매체였던 『아틀랜틱 먼쓸리』와의 관계 속에서 형성되었다. 본고는 그 과정을 밝힘으로써 하월즈의 사실주의는 당대의 변화하는 소통의 미디어적 조건, 즉 페니 우편 등으로 가속된 소통의 템포를 반영하는 동시에 이를 재구성하려는 “우편적 무의식”이었음을 드러낸다.

This paper aims to clarify the involvement of what can be considered “rhythm” in the establishment of American realism by focusing on a hitherto neglected work by W. D. Howells, Suburban Sketches. I argue that this rhythm is both an aspect of represented life and a structuring element of the representational form. In the case of Suburban Sketches, it was primarily formed in relation to its periodical publishing medium, the Atlantic Monthly. By showing the layers of the interactions between that magazine and the text of Suburban Sketches, this study reveals that Howells’s realism was an attempt to produce an interstice for different speeds of life and communicative modes from the dominant ones which it partly affirms, too. I argue this was carried out in challenge of the changing media condition that saw the consolidation of the Penny Post and telegraph service at the turn of the 1870s.

국문초록

Ⅰ. 들어가며

Ⅱ. 『아틀랜틱』의 지방색 서사와 “거꾸로” 여행기

Ⅲ. 소통 양식 변화 대응 형식으로서의 “소묘”

Ⅳ. 나가며: 『그들의 신혼 여행』과 사실주의의 리듬

참고문헌

ABSTRACT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