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49587.jpg
KCI등재 학술저널

Influencing Factors of Nursing Student’s Attribution Disposition and Self-Compassion on Trait Anger

간호대학생의 귀인성향과 자기자비가 특성분노에 미치는 영향

  • 28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을 대상으로 귀인성향, 자기자비가 특성분노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시도되었다. 대상자는 B와 D광역시에 소재하는 2개의 4년제 간호대학에 재학 중인 간호대학생을 대상으로 하였다. 자료분석은 SPSS/WIN 23.0 프로그램을 이용하였으며, 빈도와 백분율, 평균과 표준 편차, t-test, ANOVA, Scheff&eacute;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stepwise multiple regression을 실시하였다. 대상자의 특성분노는 귀인성향 중 타인지향(r=.30 p<.001), 우연지향(r=.27, p=.001)과 정적 상관을 보였으며, 자기자비(r=-.33, p<.001)와는 부적 상관이 있었다. 회귀분석 모형의 적합성과 관련하여 F 통계량은 11.66(p<.001)으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였으며, 설명력 R²는 15.1%로 나타났다. 자기자비(β=-0.28, p=.002), 외적 지향(β=0.19, p=.033) 순이었다. 본 연구결과를 통해 향후 분노중재 프로그램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사료된다.

This study is a descriptive study that aims to identify the effects of attribution style and self-compassion on trait anger among nursing students. The data were collected from 146 nursing students attending two nursing colleges located in Metropolitan Cities B and D in September 2017, and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and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This study found that self-compassion had a negative effect on the subjects’ trait anger (β=-0.28, p =.002) while attribution disposition-powerful others had a significantly positive effect (β=0.19, p <.033). The F-statistic showed the model is good for the analysis (F=11.66, p <.001) although the explanatory power is low ( R² =0.151). The findings in this study could be used as basic references to develop a program that would help nursing students, who will become future nurses, reduce and control their level of anger efficiently.

Ⅰ. 서 론

Ⅱ. 연구방법

Ⅲ. 연구결과

Ⅳ. 논 의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