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0023.jpg
KCI등재 학술저널

조선 왕실의 진다례 연구

고종황제 진다례 재현을 중심으로

  • 64

조선 초기 왕실에서는 고려시대의 차례의식을 계승한 차 문화가 존재했고, 민간에서는 차를 제사나 접대용 혹은 약용으로 사용하였다. 『조선왕조실록』에 보면 ‘다례(茶禮)’라는 단어는 태종 1년(1401)에 처음 등장하기 시작하여 총 2,062회 정도 기록되어 있다. 진다례는 연등회나 팔관회 등 공동체 의식에서 임금께 차를 올리는 것에서 비롯되었으며, 존경받는 어른에게 예를 갖추어 차를 올리는 의식이었다. 한국의 다례는 역대 왕조의 궁중다례(宮中茶禮), 유가(儒家) 불가(佛家)·도가(道家)의 종교적인 다례, 그리고 여염집에서의 손님맞이 다례 등을 들 수 있는데, 대상과 격식에 따라 여러 다례들이 발전되어 왔다. 본 연구는 『조선왕조실록』에 나타난 진다례의 종류와 의의를 살펴보고 진다례의 재현을 통하여 계승ㆍ발전되어야 할 올바른 다례문화정립에 의의가 있다.

During the early Joseon Dynasty, tea culture was used to carry out the ceremonies of the Goryeo Dynasty, and tea was used as a ritual, entertainment, or medicine in the private sector. According to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the word Darye began appearing for the first time in the first year of King Taejong s reign (1401) and has been recorded 2,062 times. Jindarye originated from raising tea to the king in community ceremonies such as the Lantern Festival and Palgwanhoe, and it was a ritual to raise tea with respect to a respected adult. Korean tea ceremonies include royal tea ceremonies from previous dynasties, religious tea ceremonies from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and tea ceremonies for guests in common houses, which have been developed according to subjects and formalities. This study looks at the types and significance of Jindarye in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is meaningful in establishing the correct Darye culture that should be inherited and developed through the reenactment of Jindarye.

Ⅰ. 서 론

Ⅱ. 조선 왕실 다례의 종류

Ⅲ. 조선 고종황제 진다례 재현

Ⅳ. 결 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