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0578.jpg
KCI등재 학술저널

行基圖의 변천과 朝鮮 전래

The Changes of Gyokizu and Its Introduction to the Joseon Dynasty

  • 50

본 논문은 일본 奈良時代의 승려 行基가 제작한 行基圖에 관한 변천과 조선 전래의 과정을 밝히고자 하였다. 행기의 전기나 『續日本紀』의 행기전, 『行基年譜』 등 행기 관련 사료에도 행기가 지도를 제작했다는 근거는 없지만, 1305년에 제작된 일본지도에 ‘行基菩薩御作’이라 기록되어 이후 이러한 종류의 일본지도를 행기도라 부르게 되었다. 행기도는 15세기 일본 江戶時代에 들어서는 인쇄기술의 발달로 대량 보급되었고 18세기말까지 1천년에 걸쳐 일본지도의 원형으로 자리매김 되었다. 14세기 이후에는 조선과 중국, 유럽에도 전해지면서 다양한 형태로 변모되었다.

This essay aims to examine the changes brought into the maps attributed to Gyoki, a Japanese Buddhist priest of the Nara period, and to look into how they were introduced to Joseon. A Japanese map dating back to 1305 was indicated with the text ‘Produced by the Venerable Gyoki’, and the maps produced in Japan in the same style came to be called Gyokizu even though no historic literature - including the Story of Gyoki in Shyokunihongi and Gyokinempu as well as other biographies on him - mentions that Gyoki ever produced a map. Gyokizu was mass-distributed during the Edo period with the advance in printing technology in the fifteenth century. It served as a prototype of map in Japan for a millennium until the end of the eighteenth century. Many changes were brought into it after it was introduced to Joseon, China and Europe since the fourteenth century.

1. 서론

2. 行基의 생애

3. 行基圖의 특성

4. 行基圖의 변천

5. 行基圖의 朝鮮 전래

6.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