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동아시아의 古代都城

倭國과 百濟都城制의 관계성에 대하여

  • 125

도성의 한자 뜻은 성벽, 즉 나성으로 둘러싸인 수도를 말한다. 당나라 長安城과 일본 平城京과 같은 정확한 사 각형 평면 도성을 구형(矩形)도성으로, 일본 최초로 건설된 구형도성은 694년에 수도가 된 藤原京이다. 백제 사비성은 최근 발굴조사를 통해 왕경을 둘러싼 나성의 존재가 점차 밝혀지고 있다. 사비성의 경우 남측 과 서측을 크게 사행(蛇궋)하는 금강(백마강)이 감싸고 있지만 동과 북은 가파르고 험준한 구릉지대와 능선에 따 라 축조된 나성으로 방비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나아가 왕경 주변 산지에는 복수의 산성을 배치하고 있어 주 도면밀한 왕경 방위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한반도 삼국의 도성 중에서 일본 왕궁 또는 도성에 영향을 준 것은 백제 사비성의 존재형태, 특히 방어시스템 이었다. 飛鳥에 처음으로 왕궁을 조영한 시기는 630년으로, 당시 당나라에 의한 군사적 정복전쟁의 위기감에서 왕권을 방비하기 위해 좁은 飛鳥의 땅을 선택한 것도 험한 지형에 의한 왕궁방위방식을 채택한 백제 사비성의방어시스템이었다. 왜국(倭國) 정권은 이미 4세기 단계부터 백제와 긴밀한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것은 왜국과 백제 양 국에 있어서 국가를 유지하는데 위협적인 존재였던 신라 및 고구려에 대항하기 위한 동맹관계였다. 5~6세기 대 에는 왜국과 백제 사이의 외교가 우여곡절을 겪기도 하지만 7세기 중반까지는 기본적으로 선린적 외교관계를 유지하였기 때문에 이러한 과정에서 일본이 왕권 방비책으로 백제 방식을 채용한 것은 당연한 것이라 할 수 있 겠다. 또한 660년 백제의 멸망, 백제 부흥을 위한 왜국 구원군의 663년 백촌강 해전 패배로 이어지는 수년 사이에 飛鳥에서는 나성으로 볼 수 있는 왕궁 영역을 둘러싼 구획시설 조영이 진행되고 있는데 이 나성 구축도 백제 사 비성의 방위시설 체제를 이전 보다 더욱 적극적으로 도입하려고 한 것이라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The Chinese word for castle town, Dojo (都城), renders the meaning of a wall or an outer wall surrounding a capital city. The Changan Castle (長安城) of the China s Tang Dynasty and the Heijyokyo (平城京) of Japan are of rectangular shape constructed on the flat level of ground. The first of its kind in Japan was Hujiharakyo (藤原京) which became the capital city in 694. It was made more and more evident from the late excavation that Sabi Castle of Baeke Kingdomg had an outer wall surrounding the royal capital. The castle was encircled in the south and west by the Geumgang River (Baekma River) that meandered vastly along the section, while its eastern and northern side was guarded by an outer wall which was constructed on the hilly districts and ridges of a rugged mountain. In addition, a number of mountain fortress walls were placed in the mountainous region surrounding the royal capital to ensure a thoroughgoing defense system for it. Among the castle towns of the Three Kingdoms on the Korean Peninsula, it was Sabi Castle of Baekje Kingdom that affected the royal palaces and castle walls of Japan by means of their existence, particularly their types of defense system. In 630, a royal palace was built for the first time during the period of Asoka (飛鳥). As a defense system for the royal palace, that of Sabi Castle, Baekje Kingdom, was then adopted in order to take full advantage of steep geographical conditions in the land of Asoka that was found to be narrow enough to drive back the attack from the Tang Dynasty. The Japanese regime had maintained close diplomatic relations with Baekje Kingdom from as early as the 4th century onward. It was a kind of alliance formed with a view to defend against Silla and Goguryo Kingdoms which were threatening the very existence of both countries. Although there were some ups and downs in the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around the 5~6centuries, a good neighborly relation at least could have been maintained between them upto the middle of the 7th century. In this sense, it may be thus said to be a matter of course that Japan adopted the Baekje s type of royal authority defense system during the period. Besides, a construction project likely to build an outer wall surrounding the royal palace had undergone at Asoka sometime during the period ranging from the fall of Baekje Kingdom in 660 to the defeat in the sea battle at Baekchon River in 663 by the Japanese military force which supported restoration of Baekje. It may not be wrong to presume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outer wall was a part of attempts to introduce the defense system of Sabi Castle, Baekje Kingdom, more actively than before

1. 일본 고대 왕궁의 존재 형태

2. 한반도의 도성과 일본의 왕궁

3. 중국대륙의 도성과 일본의 도성

4.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