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전쟁의 어떤 당사자인가? - 1970년 전후 일본에서의 베트남 전쟁 르포르타주와 소설 표현 -

A Study on the Vietnam War Reportage and the novel of Japanese Literature

  • 116

일본은 베트남전쟁을 통해 경제 성장을 했다. 1965년, 베트남 전쟁이 본격화되면서 현지 르포르타주가 양산되었다. 그것은 읽을거리로 소비되는 한편, 전쟁으로 희생되는 베트남 민중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베트남 반전 운동에 참여했던 일본 시민 대다수는 베트남과 직접적인 관련을 가지지 않았다. 반전 운동은 그들에게 운동에 참여하는 각자의 행동 근거를 찾게 만들었다. 그것은 ‘2차 대전의 피해자’도 ‘계급’도 아닌 미일 안보체제 하에서의 일상생활 비판으로 연결되어, 전쟁의 ‘가해자’라는 입장으로 나타났다. 반면 베트남전쟁을 취재한 작가들은 반복해서 베트남을 그렸다. 가이코 다케시(KAIKO Takeshi)와 히노 게이조(HINO Keizo)는 문학표현을 통해 반전 운동과는 다른 사상을 펼쳤다. 그것은 개인적 경험을 부각시키는 비정치적 작업이었다. 가이코의 경우 피해자도 가해자도 아닌 방관자로서의 당사자성을 모색하면서 동시에 베트남 민중들의 생활력을 형상화했다. 그러한 모색은 일본이 베트남전쟁에서의 직접적 당사자가 아닌 위치에 있다는 조건으로 인해 가능했다.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당사자성에 대해 모색할 수 있던 것이다. 제3자의 당사자성을 모색한 기록은 문학이 가지는 정치성이라고 할 수 있다.

The Vietnam War has grown the Japanese economy. A lot of Reportage from the Vietnam War has been published. Japanese people became interested in the Vietnam War after reading Reportage. Through the anti-war movement, the Japanese discovered that Japan is the perpetrator of the Vietnam war. The writers wrote a novel about the Vietnam War. KAIKO Takeshi and HINO Keizo have written stories about Vietnam over and over again. They developed ideas different from those of the antiwar movement.

1. 일본어 표현 속의 베트남

2. 베트남 전쟁 르포르타주

3. 베트남 소설에서의 어둠과 저편

4. 나가며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