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종교 정체성과 민주평화론

1)Religious Identity and the Democratic Peace

  • 265

1990년대 이후 국제정치학자들은 민주국가가 서로 전쟁을 하지 않는다는 민주평화론을 둘러싼 논쟁과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본 연구는 국가의 종교 정체성을 통하여 민주국가 간 협력의 원인을 규명하고자 하였다. 세계종교데이터(World Religion Data)를 통하여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국가쌍 내 기독교, 이슬람, 불교 등의 종교 유사성을 살펴본 후 국가 간 분쟁의 발발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기독교, 개신교, 가톨릭 인구의 비율이 분쟁의 발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했으며, 이러한 경향은 민주정치 제도가 자리 잡은 경우 더욱 강하게 드러나는 것을 확인했다. 향후 민주국가 간 협력과 평화에 대한 연구는 정치제도와 경제이익 뿐 아니라 정체성과 초국가 행위자를 아우르는 풍부한 이론적 탐색을 시도해야 할 것이다.

International relations scholars have agreed that there is a strong correlation between shared democracy and interstate peace, but not on the causal relationship between these factors. In an effort to further explain what fosters peace between democracies, this study shifts the focus to the presence of a common predominant religion - in particular, Christian populations and organized groups. Using the World Religion Data, it examines the effects of Christianity, Islam, Buddhism, and other religions on dyadic conflict onset in the post-World War II period. The results show that the presence of a greater Christian, Protestant, or Catholic population share has negative and significant effects on the onset of (fatal) conflict, and that the pacifying effects of the Christian population share increase when the institutional constraints on political leadership are stronger. This implies that cooperation among democracies results at least partly from their shared religion and its transnational institutions.

Ⅰ. Introduction

II. Democratic Peace Theory and Its Critics

III. Religion and International Peace

IV. Research Design

V. Results and Discussion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