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국제불균형과 중국의 위안화

Global Imbalances and Chinese Yuan

본 논문은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이전까지 가장 중요한 국제경제 이슈중 하나였던 국제불균형(global imbalances) 문제가 과연 일부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중국 위안화의 가치를 절상시키면 해결될 수 있을 것인지를 고찰한다. 이를 위해 전통적인 무역수지 결정이론에 따라 중국의 실질GDP, 세계전체 실질GDP, 중국의 무역수지, 중국의 실질실효환율 등을 내생변수로 하는 VAR모형을 설정한 후 데이터가 가용한 전체 대상기간인 1981Q1∼2010Q4 및 위안화 환율 단일화 이후 기간인 1994Q1∼2010Q4 등 두 기간을 대상으로 하여 Toda and Yamamoto (1995) 및 Dolado and Lütkepohl(1996)의 방법을 이용하여 Granger인과관계 검정을 실시한다. 분석결과, 놀랍게도 기간과 최적시차에 관계없이 모든 경우에 있어서 중국의 실질실효환율의 변화는 무역수지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다. 오히려 무역수지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는 중국의 실질GDP인 것으로 드러난다. 이와 관련, 충격반응함수 분석을 통해서 중국 실질GDP의 증가는 단기적으로 뚜렷하게 중국의 무역수지를 악화시키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중국의 지속적이고 막대한 무역수지 흑자를 시정하고 국제불균형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위안화 환율의 정책적 조정보다는 내수 진작을 통한 경제성장의 촉진이 더 바람직하다는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한다.

Undervalued Chinese yuan is often believed to contribute to its massive trade surplus, aggravating global imbalance problem. It is against this backdrop that Chinese government is asked to stop manipulating the yuan’s exchange rate and allow its currency to rapidly appreciate to reduce the trade surplus. It is, however, a testable hypothesis that yuan’s revaluation would reduce China’s trade surplus. This paper examines the causal relationship between Chinese yuan’s exchange rate and its trade balance, using a long span of quarterly time-series data from the early 1980s through 2010. Following Toda and Yamamoto(1995) and Dolado and Lütkepohl(1996), the paper implements Granger (non-)causality tests by specifying an over-fitted level vector autoregression (VAR) model. In addition, the paper looks into the impulse response functions (IRFs) to see the direction of causality. Surprisingly, empirical results reveal that real effective exchange rate does not Granger cause trade balance at all in all cases considered. China’s GDP and world GDP, however, are likely to Granger cause trade balances. As expected, the IRFs show that an increase in GDP deteriorates the trade balances, while an increase in world GDP improves the trade balances. These results support the idea that boosting China’s domestic demands, especially toward private consumption is important not only for maintaining a rapid economic growth, but also for relieving the global imbalance problem.

Ⅰ. 서론

Ⅱ. 중국 경제의 대외지향적 성장 및 환율정책의 주요 변천과정

Ⅲ. 분석모형 및 데이터

Ⅳ. Granger인과관계 분석결과

Ⅴ. 결론 및 정책적 시사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