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2618.jpg
KCI등재 학술저널

서유구의 학문세계와 학문자세, 그리고 실사구시

『임원경제지』 「본리지」를 중심으로

  • 104

이 연구는 서유구의 저술 중 『임원경제지』의 「본리지」를 대상으로 그의세계관이 투영된 학문세계를 實事求是에 입각한 학문자세로 설명하기 위해 시도되었다. 이는 농학에 대한 가학을 전승한 학문 경향과 유서(類書) 집필자로서 서유구의 학문관과 세계관에대한 분석성과와 다른 시도이다. ‘실사구시’에 입각한 서유구의 학문자세는 ‘실사’와 ‘구시’로 구분하여 분석하였으며, 그 논거는 『임원경제지』 예언(例言)에서 추출했다. ‘실사’는 곧‘인서(引書)’로서, 서유구는 문헌의 인용에 철저하여 전거를 밝히는 행위를강조했다. 그리고 ‘구시’는 그가 사환하거나 향거(鄕居)하는 과정에서 관찰하고 실험한 내용에서 획득한 지식을 암시한다고 분석했다. 서유구는 ‘실사’를 통해 서술과정에서 참고한 문헌을 밝혔다. 전거 범위는 청나라를 포함한 중국, 일본 그리고 서양을 망라할 뿐만 아니라 조선의저술과 자신의 경험도 대상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전거는 ‘외부세계의 지식→조선의 지식→자기의 지식’으로 구조화 되었다. 이 구조 속에서 자기의 지식은 관찰과 실험이라는 경험에서 ‘구시’를 얻었으므로 조선을 대상으로 한 시대의 지식이라는 차별성과 당위성을 확보했다. 서유구는 19세기적 학문세계에서 조선과 ‘자기의 지식’에 대한 입지를 확보하려는 의도에서 『임원경제지』 중 「본리지」를 작성하였으며, 이를 위하여 ‘실사구시’의 방법을 적용하여 ‘자기의 지식’을 학문의 세계에 자리매김하고자 했다.

This research explores academic attitudes toward the literal world by examining Im-Won-Gyeong-Jie-Ji (the encyclopaedia of rural life), a work written by early-19th-century scholar Seo Yoo-gu. This study adopted a different analysis from previous research, which has focused on the agricultural science results. Yoo-gu’s research utilised a traditional empirical approach, which was implemented in two main ways: seeking truth and examining knowledge from facts. Through the former approach, Seo Yoo-gu cited historical literature from ancient China, covering the Ch’ing period, Japan and the West, including one work by Choson. In the latter approach, he drew from his bureaucratic experience with local and central governments and his experience advocating for agricultural rights. He used the outside knowledge→ knowledge of Choson→ my knowledge framework to organise his empirical knowledge and join the literary world. Yoo-gu’s empirical experience was related to positivism and helped him obtain scholarly confidence.

I. 머리말

II. ‘實事’와 전거, 지식의 구분

III. ‘求是’와 按設, 경험의 지식

IV.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