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3387.jpg
학술저널

바람직한 지도자 상

정치 윤리적 관점에서

  • 50

틸리케는 그의 정치윤리에서 민주주의 본질을 “통치하는 자와 통치 받는 자 사이의 인격연합”며, 이 연합은 “대표”라는 방식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말한다. 이러 면에서 현대 민주주의 정치는 본질상 국민들 스스로가 대표를 통해 스스로를 다스리는 방식이다. 국가이해에서 철학적으로 인간을 초월하는 즉, 인간에 의해 발생되지 않은 것은 신학적으로 신적 의지의 비상질서로서 해석된다고 틸리케는 말한다. 다시 말해 국가는 하나의 신적 비상질서(Notverordnung)이며, 신적 통치의 한 방식이라는 것이다. 국가는 하나의 윤리적 공동체라고 주장하는 틸리케의 요청은 정치체제를 가상적인 계약 혹은 실용적인 기능으로만 제한하려는 현대의 경향에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음에 분명하다. 이런 면에서 국가는 약자의 편에 서야 한다. 이 시대가 요구하는 정치지도자는 국가의 윤리적 사명을 실현시켜야 한다.

In seiner politiscehn Ethik bestimmt Helmut Thielicke das Wsen der Demokratie als Personalunion zwischen Regierenden und Regierten und betont, dass diese Union verwirklicht sich durch die Repräsentation. Aus dieser Sicht ist die Potitk der moderne Demokratie sloche Wesie, wo das Volk durch die Repräsentation sich regiert. Thielieckes Meinung nach wird das, was in der Philosophie transzendiert, als eine Notverordnung des Willens Gottes interpretiert. Deshalb ist der Staat als eine ethische Gemeinde zu verstehen, und das gibt Stoß in der Politik, weil die moderne Interpretation hat Tendenz, der Staat als bloß voraussetzende Vertrag zu besteimmen.

I. 문제제기

II. 틸리케의 정치윤리

III. 한국 패권주의 정치

IV. 바람직한 정치지도자 상

V.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