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삼국시대 분묘의 시공간성과 공동체의 사회통합 유형

금호강 유역 5~6세기 고분군을 중심으로

  • 60

분묘는 사회문화상에 상당히 많은 정보를 내포하고 있는 중요한 고고학 자료이다. 한 유적 전체 분묘들이 유사한 속성들로 축조되어 있기도 하지만, 다양한 시공간적 분포양상을 보이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분묘속성들은 그 사회집단의 사회구조나 분묘 축조집단간의 사회적 관계성을 보여주는 단면을 제공한다는 가정을 할 수 있다. 분묘속성의 분포비율을 통해서 단위집단의 공간분화와 각 속성의 채용양상을 검토하고, 분묘 군집단위인 소군과 단위그룹의 존재를 확인하였다. 그리고 소군과 단위그룹의 공간적 분화양상을 통해서 혈연적 또는 지연적 성격의 사회적 유대를 검토하였는데, 분묘들의 공간적 분화는 존속기간, 분묘속성 채용 등과 깊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각 유적별로 단위그룹에 대응되는 공동체사회의 지연적 유대, 혈연적 유대, 지연 및 혈연적 유대를 토대로 한 유형이 어떻게 통합되어 있는지를 살펴 본 결과, 취락 내에 존재하는 공동체사회들 간의 사회통합 유형은 다양하게 나타났다. 이러한 유형의 연구는 장차 당시 공동체사회에 대한 생산활동과 교환 전략시스템복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Ⅰ. 머리말

Ⅱ. 검토대상 유적과 연구방법

Ⅲ. 분묘속성의 분류와 시공간적 분포양상

Ⅳ. 공동체의 사회적 유대와 사회통합 유형

Ⅴ.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