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두만강 유역 신석기시대 후기의 편년

The Chronology of The Tumen River in the Late Neolithic Era

  • 62

두만강 유역의 신석기시대 후기는 서포항 상층문화, 자이사노프카 문화, 금곡(金谷)-흥성(興城) 문화로 대표된다. 이 문화는 현재의 국경에 따라서 나눠진 것으로 실제 고고문화의 범위나 경계와 차이가 있지만, 그에 대한 총체적인 연구는 없었기 때문에 서포항 상층문화의 제 유형은 성격규명 및 연대비정이 명확치 못했다. 따라서 본 연구는 제 문화가 접하고 있으며, 신석기시대 후기 이른 시기의 유물이 보이는 두만강 유역을 범 국경적인 관점에서 비교ㆍ고찰해서 이러한 문제점에 접근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서포항 신석기시대가 중기 이상 올라가지 못하는 점을 이웃한 지역의 자료로 살펴보아서 이의 대체자료로써 검토하도록 하겠다. 상기한 고고문화를 고찰하기 위해서는 그 문화의 유형을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 우선 토기의 문양 시문방법과 형태를 기준으로 설정된 형식설정을 통해서 그 비슷한 특징의 주거지와 유적을 묶어서 유형화하였으며, 그 결과 본고에서는 4 유형으로 나눌 수 있다. 1유형은 다치구압날문, 승선압날문, 자돌점선문, 침선문 등의 토기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보이스만 문화의 중요한 특징인 다치구압날문이 아직 남아 있다. 2유형은 다치구압날문과 승선압날문이 없어지고 자돌점선문과 침선문토기 등이 확인된다. 해당 유형의 흥성(興城) 유적과 서포항 유적에서 일부 주거지가 남아 있다. 3유형은 침선문토기만 남은 것으로, 이 유형의 주거지는 금곡 유적, 서포항 유적 등에서 살펴볼 수 있는데 장방형의 주거지의 비율이 증가한다. 4유형은 일부 침선문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무문양의 비중이 높아지며, 구연부에 돌대문 혹은 이중구연문, 공열문 등으로 장식된 토기가 특징인데, 이 유형은 청동기시대로 생각된다. 이러한 유형은 서포항 유적에서 층서를 이룰 뿐만 아니라 1유형에 이전 시기의 보이스만 문화의 압날문 문양이 남아 있는 점, 3유형에서는 침선문이 연해주의 내륙에서 신석기시대 가장 마지막까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서 시간적인 흐름의 성격이 강하다. 각 유형의 연대는 해당 유적의 절대연대로 가늠해 볼 수 있는데, 대략 1유형은 5000B.P.부터 시작해서, 2유형 4800B.P., 3유형 4400B.P.으로 변하고, 4유형(3800B.P.이후)부터는 청동기시대로 들어가는 것으로 생각된다.

The Neolithic period of the Tumen river is represented by the Seopohang Upper Culture, the Primorsky culture, and the Jingu-Xingsheng culture. This concept is based on national borders, which indicates that it may not be identical to the categorization based on the scope or boundary of archaeological cultures. But it has not thoroughly studied yet. Accordingly, it is difficult to define the characteristics of the third assemblage constituting the Seopohang Upper Culture, increasing ambiguity in the chronological order of the Seopohang site. For this reason, in this study the adjacent three cultures were classified into the Tumen River basin so that they can be specifically compared and examined according to the time order. The types of ceramics can be identified based on the techniques to make patterns and ceramic patterns themselves. And various types of ceramics have been found within one dwelling. The dwellings or sites with similar ceramic properties were classified as belonging to the same phase and the property of the ceramics were identical to that of the Seopohang Upper Culture. The first assemblage (period) features nail-pressed pattern (abnalmun), a unique property of the Boisman culture, as well as cord pattern (seungseonmun), linear dot pattern (jeomseonmun), and herringbone pattern (chimseonmun). Yet, the dwellings of the first assemblage (period) rarely remain. The second assemblage (period) saw the disappearance of nail-pressed pattern (abnalmun) and cord pattern (seungseonmun), and the appearance of linear dot pattern (jeomseonmun) and herringbone pattern (chimseonmun). Some of the dwellings of the second assemblage (period) in Xingsheng and Seopohang still remain but they are poorly preserved, making it impossible to draw their characteristics. In the third assemblage (period) only herringbone pattern (chimseonmun) persisted, and the proportion of rectangular dwellings increased that were mainly found in Jingu and Seopohang sites. Although herringbone pattern (chimseonmun) still existed throughout the fourth assemblage (period), it showed the new features of banded (Doldaemun), two-folded (yijungmun) or punctured design (gongyeolmun) around the rims of vessel without any above-mentioned patterns during the period, which implicates that it probably belonged to the Bronze era. Nail-pressed pattern (abnalmun) of the first assemblage (period) may have been affected by the Boisman culture while the second and third assemblages seem to show the feature of the times rather than that of the regions, given the fact that horizons of Seopohang and herringbone pattern (chimseonmun) of the third assemblage (period) persisted in the inland of Primorsky until the Neolithic era ended. This makes it possible to identify the chronology of the Tumen River in the late Neolithic age and the absolute chronology of each assemblage can be defined by studying the relative sites. In this respect, the first assemblage might begin from 5000B.P., the second 4800B.P., the third 4400B.P., the fourth 4000B.P. which is considered the beginning for the Bronze era.

Ⅰ. 머리말

Ⅱ. 연구동향과 문제제기

Ⅲ. 연구대상 자료검토

Ⅳ. 유형설정과 편년

Ⅴ.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