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5364.jpg
KCI등재후보 학술저널

코로나19 시대 지역박물관의 역할과 대응 방안 연구

안산시 성호박물관 사례를 중심으로

  • 256

2019년 1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내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거리두기’가 실시되면서 현장방문을 주된 전제로 운영되는 박물관의 운영 피해는 무엇보다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지역박물관의 경우 지역주민들의 문화 활동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박물관 운영중단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주민에게 간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장기간 운영중단에 들어간 박물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일시적인 것이 아닌 장기화가 예상되면서 점차 온라인 기반의 운영방식을 시도하였다. 안산시 소재 지역박물관인 성호박물관 역시 코로나19라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새로운 지향점을 확인함과 동시에 현재의 한계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역박물관이 지역의 대표 문화시설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예견되지 못한 위기에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기반이 다져져 있어야 할 것이며, 각 지자체와 중앙부처에서도 중앙과 지방 기관 간의 격차가 벌어지지 않도록 제도적인 차원의 지원이 마련되어 있어야 할 것이다.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Street Keeping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s in Korea due to COVID-19 first confirmed in Wuhan, Hubei Province, China in December 2019, the operational damage of the museum, which is mainly based on field visits, is greater than anything else. In particular, the local museum is closely related to the cultural activities of local residents, so the damage caused by the suspension of the museum s operation due to COVID-19 goes to local residents. The museums, which had been suspended for a long time due to COVID-19, gradually tried online-based operations as the COVID-19 incident was expected to be prolonged, rather than temporary. Seongho Museum, a local museum based in Ansan City, was al so abl e to check i ts current l imitations while checking its new direction while promoting various projects to cope with the crisis of COVID-19. In o rder for l ocal museums to become representative cultural facil ities in the region, they must have a foundation for quick response to unforeseen crises, and institutional support should be provided to prevent the gap between central and local agencies from widening.

Ⅰ. 머리말

Ⅱ. 지역박물관의 기능별 역할 고찰

Ⅲ. 코로나19 시기 박물관 운영 현황

Ⅳ. 코로나19시대 지역박물관의 대응 방안

Ⅴ.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