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5930.jpg
KCI등재 학술저널

동북아해역인문학 관련 연구의 동향과 전망

부경대 HK+사업단 아젠다 연구와 관련하여

  • 43

국내 인문학계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바다를 대상으로 새로운 인문학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되었다. 이것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인문한국 프로젝트에 선정된 여러 사업단에 의해 전개되었으며, 부경대학교 HK+사업단도 이 가운데 하나로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부경대학교 HK+사업단의 아젠다는 동북아해역에서 전개된 다양한 인적 · 물적 교류 및 이와 함께 발생한 다양한 문화의 수용과 변화를 조사하여 현재 동아시아 지역에 존재하는 갈등과 대립을 극복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근대 이후의 바다는 전쟁의 바다였다. 이것은 동북아지역에 상존하고 있는 갈등과 대립의 씨앗이 바다에서 시작되었다는 의미다. 이런 점에서 부경대 HK+사업단의 아젠다는 1980년대 이후 국내 지식계에 등장한 동아시아 담론이 제기한 문제의식과 상통한다. 따라서 부경대 HK+사업단이 추구하는 동북아해역인문학의 성립은 바로 지금까지 해양사를 비롯한 다양한 인문학 분야의 해역 연구가 현재적 문제를 푸는 대안적 가능성을 어느 정도 갖고 있는지를 탐색하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인문학적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가에 달려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초점을 맞추어 한국학계의 해역과 관련된 인문학 연구를 검토하고, 부경대 HK+사업단의 3년간 연구 결과를 분석하고 향후 연구 방향을 모색했다.

Research in the humanities field related to the ocean (sea) in Korea has been active since the end of the 20th century. There may be various reasons for this, but above all, it was triggered by an interest in the sea as an object of increasing crisis consciousness in the humanities itself and the search for postmodernism. Research to cultivate new humanities thinking on the ocean (sea) has been conducted in the domestic humanities world for the past 20 years. This trend was conducted jointly by several project groups selected for the Humanities Korean Project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and the HK+ project group at Pukyong University is also conducting research in that rank. This article is to review the results of humanities research related to the ocean (sea), and to examine the research direction of the HK+ project group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The agenda of the HK+ project group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is a practical approach to overcoming conflicts and confrontations that exist in the current East Asian region by investigating various human and material exchanges and the acceptance and transformation of different cultures that have occurred in the Northeast Asian sea region after the modern era. I want to pursue a plan. This somewhat overlaps with the consciousness of problems raised by East Asian discourses that have emerged in the domestic intellectual world since the 1980s. Therefore, whether or not the Northeast Asian marine humanities pursued by the Pukyong National University HK+ project group can ultimately be established depends on the degree of alternative possibility to solve the problems that marine research in various humanities fields including maritime history has tried to solve so far. . Focusing on this point, we reviewed the humanities research related to the sea area of Korean academia, analyzed the research results of the HK+ project group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for three years, and explored future research directions.

Ⅰ. 들어가기

Ⅱ. 해역인문학 관련 연구사 검토

Ⅲ. 부경대 HK+사업단 연구성과

Ⅳ. 동북아해역인문학의 자리

Ⅴ. 나가기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