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6358.jpg
KCI등재 학술저널

민족갈등과 사회주의 국가 해체

체코슬로바키아와 유고슬라비아의 사례

  • 21

20세기에 있어 동유럽의 유고슬라비아와 체코슬로바키아는 각 각 두 번의 통합과 두 번의 해체를 경험하였다. 두 나라 모두 제1차 세계대전의 종전과 더불어 탄생하였고, 제2차 세계대전의 와중에서 1차 국가해체를 경험하였으며, 2차대전의 종전과 함께 통합된 국가로 재출발하였다. 그리고 재출발 과정에서 사회주의체제를 채택하여 우세민족과 열세민족으로 구성된 사회주의연방체제를 구성한 점에서나, 1989년 동유럽사회주의체제의 붕괴과정에서 이 연방국가가 해체되는 점에서도 양 국은 역사적 유사성을 보여 주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유사성에도 불구하고 최종적인 제2차 국가해체과정에서 유고슬라비아와 체코슬로바키아는 전혀 상이한 모습을 전개하였다. 즉, 유고슬라비아가 전쟁과 대량학살 또는 인종청소로 대표되는 폭력적 해체과정을 밟은 반면, 체코슬로바키아는 체코와 슬로바키아로 분리되는 과정에서 흔히 벨벳이혼(velvet divorce) 으로 표현되듯이 평화적으로 해체되었던 것이다. 유고슬라비아와 체코슬로바키아 국가해체의 가장 큰 차이는 두 가지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첫째, 우세민족이 열세민족을 대하는 태도와 방식의 문제였다. 우세민족이 열세민족을 대세르비아주의 실현의 수단으로 본 유고슬라비아의 경우와 그렇지 않았던 체코슬로바키아 경우의 차이를 이 두 사례를 통해 볼 수 있다. 둘째, 정치엘리트에 의한 민족주의 동원의 방식이 폭력적인가 아닌가가 또한 핵심적 차이를 가져왔다. 사회주의 국가에서 민족갈등을 초래하는 배경조건과 체제조건에서도 체코슬로바키아가 유고슬라비아에 비해 유리했지만, 무엇보다도 작동조건에서의 차이가 양 국의 상이한 해체과정을 초래하였다. 밀로세비치의 세르비아민족주의 동원은 체코의 클라우스와 슬로바키아의 메치아르의 민족주의 동원 방식과 전혀 상이했던 것이다.

Both Czechoslovakia and Yugoslavia experienced two integrations and two breakups during the twentieth century. These two countries were born with the end of the First World War, experienced first disintegration of the state in the midst of the Second World War, and both countries re-started as an integrated state after the end of the Second World War. Czechoslovakia and Yugoslavia showed other historical similarities in that they adopted socialist system in the process of their re-start, and that their federal state disintegrated with the collapse of the socialist system in Eastern Europe in the late twentieth century. However, despite these historical similarities, these two countries showed totally different features in their second and final dissolution of socialist state. While Czechoslovakia peacefully disintegrated into Czech Republic and Slovakia in the process that is widely expressed as “velvet divorce” in their final dissolution, Yugoslavia passed through a violent process that is characterized by hostile war, genocide, and ethnic cleansing. Two big factors resulted in the difference between the peaceful and the violent breakups in Czechoslovakia and Yugoslavia. First is the superior nation’s way of treating the inferior nation(s) within a multi-national state. While in Yugoslavia the Serbs regarded other inferior nations as a means of creating a Greater Serbia and treated as such,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nations in Czechoslovakia was not so tensioned. Second, whether the mobilization of nationalism by political elite was violent or not was also an important factor that made such a great difference between the two cases. Even though there may exist the background condition or the system condition of national conflicts, the inferior nation’s discontents do not automatically develop into a direct political action. For this to occur, the so-called “mobilization of grievance” is needed. Milosevic’s mobilization of Serbian nationalism was quite different from that of Klaus or Meciar in Czechoslovakia.

Ⅰ. Introduction

Ⅱ. Some Theoretical Remarks

Ⅲ. National Conflicts in Czechoslovakia and Yugoslavia

Ⅳ. Disintegration of Socialist State

Ⅴ. Conclusion

BIBLIOGRAPHY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