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학술저널

웹소설에 수용된 심청콘텐츠의 변모양상

웹소설 <용왕님의 셰프가 되었습니다>를 중심으로

  • 104

<심청전>은 눈먼 아비의 눈을 뜨게 하고자 희생한 딸이 살아 돌아와 황후가 되고, 생이별했던 아비와 다시 만나 아비가 눈을 뜨게 된다는 내용의 판소리&#8231;판소리계 소설이다. 오늘날에 이르러 ‘심청’을 모티브로 삼은 심청콘텐츠들이 활발하게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최근 들어서 웹소설 시장이 커지기 시작하면서 <심청전>이 웹소설로 콘텐츠화되기 시작했다. 이 글에서는 웹소설 <용왕님의 세프가 되었습니다>를 중심으로 웹플랩폼으로 수용된 <심청전>이 어떤 변모 지점들을 보여주는지 알아보고자 한다. 먼저, 고전소설이었던 <심청전>의 장르가 판타지·로맨스판타지로 변모되었다. 장르문학이 발전해서 오늘날의 웹소설이 되었기에 <심청전>의 장르변화가 자연스럽게 진행되었다. 둘째, 장르가 변경되면서 배경 또한 바뀌었고, ‘심청’이 판타지세계에서 살아가는 서사를 새롭게 창조했다. 셋째, <심청전>의 주제가 효에서 사랑으로 변모되었다. 이는 현대인들이 효보다는 사랑이야기에 더 많은 호응을 보내는 웹소설의 경향성과 맞닿아있다. 웹소설은 얼마나 많은 독자층을 확보하느냐에 따라 상품성이 결정되고, 이를 토대로 작품에 대한 가치판단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상품성이 부각되어 재창작된 심청콘텐츠는 원작 <심청전>과는 다른 웹소설만이 가지고 있는 아우라를 보여준다. 웹소설화된 심청콘텐츠는 기존의 아우라를 해체하고 ‘상품성’을 중심으로 새로운 아우라를 구축하면서 생명력을 이어나가고 있는 동시대의 이야기로서 고전의 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1. 머리말

2. 웹소설에 수용된 심청콘텐츠의 특징

3. 웹소설에 수용된 심청콘텐츠의 변모양상

4.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