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9156.jpg
KCI등재 학술저널

지역공동체로 나아가는 기독교교육

“Educatio Dei” in and with Local Communities

현대는 사회학적으로 볼 때 불확실성, 위험, 소통부재와 고독의 시대이고, 인류문화학적으로 볼 때는 다음세대를 키워내는 마을이 사라진 시대이며, 교회사적으로 볼 때는 교회가 사회로부터 게토화 혹은 분리된 시대이다. 현대 교회는 조직신학적으로 볼 때 모이는 교회, 보이는 교회에 치중하다보니 흩어지는 교회, 보이지 않는 교회의 사명, 즉 하나님의 백성인 교회의 사명 수행은 잘 하지 못했다. 또한 현대 교회는 지역사회의 필요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여 신뢰를 잃었으며 결과적으로 교회의 수적, 질적 침체를 경험하게 되었다. 총체적인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현대 한국교회가 신앙공동체이면서 동시에 지역공동체로서 존재하는 것은 교회론적으로 볼 때 당위성을 지닌다. 교회는 하나님의 백성이며 하나님의 백성은 지역사회에서 지역공동체로 나아가는 신앙공동체, 생활공동체가 되어야 한다. 이는 기독교교육이 기존의 교회 건물 안 교육을 넘어서서 지역사회로 나아가 가정, 교회, 마을을 통합하는 학습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말이다. 선교가 하나님의 선교(미시오 데이)인 것처럼, 교육도 역시 하나님의 교육(에듀카치오 데이)인 것이다. 하나님의 교육이 지역공동체 속에서 실현되려면 기독교교육은 신앙인들로 하여금 신앙공동체의 언어와 지역공동체의 언어를 통합적으로 구사할 수 있도록 이중언어교육을 수행하여야 한다. 무엇보다 지역사회에 존재하는 이들을 타자화하고 객체화하여 오직 전도나 섬김의 대상으로만 삼지 말고 그들과 함께 존재함을 인지하는 자세를 견지하여야 한다. 기독교교육이 지역공동체로 나아가려면 디아코니아를 책임으로 인지하는 차원에서 벗어나 공정하고 진정한 환대를 실천해야 하며 예수님이 지상에서 사역하실 때 그랬던 것처럼 마을사람들과 함께 하는 코이노니아 정신을 실천해야 할 것이다. 한국교회는 한때 개인을 구원하고 가정의 부모를 깨우며 마을을 살리고 나라를 일으키는 교회였다. 그때는 교회가 진정한 신앙공동체의 정체성을 갖고 있었고 지역사회의 자랑이었고 신뢰의 대상이었다. 어느덧 비난의 대상이 되어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는 교회의 진정한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이루어진 교회는 거룩한 신앙공동체이며 동시에 지역 속에 존재하면서 지역사회로 향하는 지역공동체를 이루어나가는 생활공동체가 되어 존재하는 곳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나아가야 할 것이다. 바로 이 하나님의 교육이 실현되는 것을 위하여 기독교교육은 교회로 하여금 지역사회에서 지역사회와 동떨어진 신앙공동체만을 이루는데 주력하는 데에서 벗어나 경계를 허물고 지역사회 속에서 학습, 돌봄, 문화의 지역공동체로 나아가는 교육선교적 사역을 감당하며 공존공생의 정신을 실천하게 하는 구체적인 연구를 계속 수행하여야 한다.

This article is a culmination of research on the role/essence of church and Christian education in relation to local commu-nity. According to sociological perspectives our modern era is characterized by uncertainty, perennial danger, absence of communication, and absolute loneliness. It also fails to keep healthy communities (마을: maeul) in which future generations can grow as it incubates according to anthropological pers-pectives. In addition, our modern era is one in which churches have been isolated from communities and have become ghet-tos in recent Korean history. Modern churches which focused on the Ecclesia visibilis and Ecclesia of gathering too much seemed to have failed to be the Ecclesia invisibilis and Ecclesia of scattering into the communities. How can we take part in healing this modern society? Can the church cure this sick society? With these kinds of quests in mind this research had begun. Church is the body of Christ and is not a building or the sys-tem itself although such are important elements. The church, being the people of God, did not figure out the needs of local communities in general and lost its trust in society. As a result the church is experiencing stagnation both in quantity and quality. Churches in Korea need to realize that they are a faith community not apart from communities but coexisting with lo-cal communities as well. The role of Christian education for the church is to let the church (people of God) realize its role and reason for being the church in the local community. The church needs to be not only the faith community but to go beyond the boundaries of faith community and become the life com-munity in local areas. It means that Christian education must not be limited to the inside of a church builidng. Christian educa-tion needs to go beyond its building and create a learning ecosystem that embraces families, churches, and local communities. If the mission of the church is in essence the mission of God (Missio Dei), then the education of the church is also the education of God (Educatio Dei). This means that al-though it seems that humans perform all kinds of education for God’s creation, it is God in fact that carries out education. If this education of God is fulfilled in local areas, then Christian education needs to focus on educating the church to be equip-ped with the language of both the faith and local communities— this is called a bilingual education. The church must not re-gard people who exist outside of faith community as objects of evangelization. In fact the church exists in local communities and is part of them. Moreover, God so loved the “world” (cosmos) and gave His only begotten Son for all people, not just the people who are inside the faith community. For many years the church and Christian education felt their responsi-bility was to only spread the Gospel and serve the community (spirit of diakonia). But the church needs to overcome this atti-tude of “help” and be able to coexist with people in local areas (spirit of koinonia). There was a time when churches in Korea played the role of saving individuals, awakening parents, and reviving both communities and the nation with the spirit of the Gospel. In the early 20th century, the church had its healthy identity in balance and was the symbol of pride for the local people. However it eventually became a target of criti-cism as it lost its trust from society. The church needs its trust back from society which will only be possible when it re-stores its true essence and identity as the church of Christ. In order to regain society’s trust the church, as God’s people in local communities, must be the life community and be an ex-ample of true believers with its words and actions in local communities. Therefore in order for the church to become not only a com-munity of faith but be a community of local areas as well,

Ⅰ. 들어가는 말: 왜 지역공동체를 이야기 하는가?

Ⅱ. 지역공동체론 담론에 대한 학문적 근거 탐색을 위한 조망과 오늘의 상황 분석

Ⅲ. 신앙공동체가 지역공동체로 나아가야 할 당위성에 대한 논의

Ⅳ. 지역공동체로 나아가는 기독교교육적 제안

Ⅴ. 나가는 말: 지역공동체로 나아가 공존공생의 정신을 도모하는 것은 기독교교육의 사명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