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9435.jpg
KCI등재 학술저널

A Study of Predictors of Depression among Elders Living Alone: Focusing on activity daily living, social support loneliness, and geism

독거노인의 우울에 영향을 주는 요인에 관한 연구: 일상생활 수행능력, 사회적지지, 외로움과 노인차별 중심으로

  • 24

본 연구는 독거노인들의 일상생활 수행능력, 사회적지지, 외로움 및 노인차별이 우울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검증하고자 하였다. 편의표본 추출을 사용하여 306명의 독거노인 대상으로 사회적지지, 한국형 일상생활수행능력, UCLA 외로움, 폴모아 노인차별척도를 사용하여 측정하였다. 연구의 통계처리는 독립T-검증, 변량분석, 상관관계, 다중회귀기법을 사용하였다. 연구결과 우울은 노인차별과 외로움 수준이 높을수록 우울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일상생활 수행능력과 사회적지지 수준이 높을수록 우울 수준이 낮아지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다중회귀통계 처리 결과에 의하면 일상생활 수행능력, 사회적지지, 외로움은 독거노인의 우울에 주요 영향요인임을 확인하였다. 연구결과를 토대로 사회복지 실천적 및 정책적 함의를 제시하였다. 사회복지사와 사례관리자를 위한 사회복지 실천적 함의를 제공하였다.

The study purpose was to test the impact of activity daily living, social support, loneliness, and ageism on depression among elders living alone. Data were collected by 306 elderly people over 65 years old using a convenience sampling method and completed the questionnaires of MSSPS, K-ADL(Korean Activities of Daily Living), the UCLA Loneliness, and Palmore Ageism Scale. Survey data were collected and analyzed using T-test, Annova,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and multiple regression. The research study findings indicated that increased loneliness and ageism were associated with a high level of depression. Depression decreases with high level of activity daily living and strong social support. Multiple regression showed that activity daily living, social support and loneliness were significant predictors for depression of elderly living alone. The findings of this study will provide implications of social work practices and social policy. Recommendations to guide health professionals such as social workers and case managers in their work with elderly living alone were made.

Ⅰ. Introduction

Ⅱ. Literature Review

Ⅲ. Research Method

Ⅴ. Discussion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