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9930.jpg
KCI등재 학술저널

행복경제학과 불교

Economics of Happiness & Buddhism: Focusing on the concept of Relationship

  • 18

행복경제학은 관계재 개념을 통해 시장경제에 대한 도덕철학적 비판이자, 시장경제를 넘어설 수 있는 대안적 논의를 내포한다. 시장을 통한 부의 확대는 개인과 그 사회를 행복하게 만들 수도 있지만,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오히려 개인과 사회를 불행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동한다. 그래서 행복경제학은 사회경제질서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방안으로 호혜성에 바탕을 둔 사회적 경제 영역과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자본주의 시장경제 영역의 조화 혹은 공존을 모색한다. 그러나 자본주의 시장경제에서 관계재의 생산‧소비 행위가 이윤추구행위의 폭주를 제어하면서 양자 사이에서 조화와 균형을 확보하기는 쉽지 않다. 행복경제학이 불교 혹은 불교경제학과 만날 수 있고, 만나야 하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불교의 연기설은 사물과 존재의 상호의존적 관계를 중심으로 사유하는 특징을 갖는다. 이러한 연기설에 주목하는 불교경제학은 ‘관계재’ 개념에 바탕을 둔 행복경제학과 상당한 유사성을 갖는다. 또한 불교경제학에서 자리와 이타의 조화, 즉 중도는 단순히 탐욕에 대한 경계에 그치지 않고, 타인과의 관계 속에서 자신에게도 이로움을 가져오는 비교적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이는 곧 불교와 불교경제학이 우리의 사고방식을 물질주의적이고 개인적인 관점에서 관계중심적 관점으로 전환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자리와 이타의 조화와 함께 ‘등가교환에 기초한 이윤추구행위와 호혜성에 기초한 관계재의 생산 및 소비 행위의 조화’까지 확보하도록 도와주는 현실적인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Economics of Happiness is a moral philosophical critique of the market economy through the concept of relational goods, and it implies an alternative discussion that can surpass the market economy. The expansion of wealth through the market can make individuals and their society happy, but beyond a certain level it acts as a factor that makes individuals and society unhappy. Therefore, Economics of Happiness seeks the harmony or coexistence of the social economy field based on relational goods and the capitalist market economy field pursuing private interests as a plan for the sustainability of the social economic order. However, in a capitalist market economy, it is not easy to secure harmony and balance between the production-consumption behavior of relational goods and capitalist profit-seeking behavior, while controlling the runaway of profit-seeking activities. This is why Economics of Happiness can and should meet Buddhism or Buddhist economics. Buddhist theory of interdependence is characterized by thinking centering on the interdependent relationship between things and beings. Buddhist economics, which pays attention to such theory of interdependence has considerable similarities with Economics of Happiness based on the concept of “relational goods”. In addition, in Buddhist economics, the harmony of self-interest and other s, that is, the middle way, is not just a mere temperance of greed, but can be a relatively rational choice that brings benefits to oneself in relation to others. The above discussion suggests that Buddhism and Buddhist economics lead us to shift our way of thinking from a materialistic and individual perspective to a relationship-oriented perspective, and may serve as a realistic opportunity to help secure not only the harmony of self-interest and other s but also the harmony of profit-seeking behavior based on equivalent exchange and production-consumption behavior of relational goods based on reciprocity.

Ⅰ. 서론

Ⅱ. 불교에서의 ‘행복’

Ⅲ. 행복경제학과 관계재

Ⅳ. 행복경제학과 불교의 만남

Ⅴ.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