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59948.jpg
KCI등재 학술저널

암병동 간호사의 임종간호스트레스 관련 요인

Factors Related to the End-of-Life Care Stress of Nurses in Cancer Care Units

  • 152

본 연구는 암병동 간호를 대상으로 임종간호 스트레스, 임상적 의사결정 및 회복탄력성 간에 관련성을 파악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로, B 광역시 소재 3개의 종합병원 암병동에서 1년 이상 경력의임종간호 경험이 있는 간호사 150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연구결과 임종간호 스트레스는 평균3.78±0.39점, 임상적 의사결정은 평균 3.33±0.22점, 회복탄력성은 평균은 2.42±0.41점이었다. 일반적특성에 따른 회복탄력성은 연령, 종교, 임상경력, 최종학력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임종간호스트레스는 임상적 의사결정의 하위영역 중 결론의 평가 및 재평가에서 양의 상관관계가 나타났고(r=.23, p=.023), 임종간호스트레스와 회복탄력성의 하위영역중 영성에서 양의 상관관계가 나타났으며(r=.20, p=.012), 회복탄력성과 임상적 의사결정간에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다(r=.41, p<.001). 따라서암병동 간호사의 임종간호 스트레스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환자의 상황에 적합한 임상적 의사결정지침을 수립하고 임종환자를 간호하는 간호사 대상의 지속적인 교육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This study is to identify correlation between end-of-life care stress, clinical decision-making and resilience of nurses in cancer care unit. This study was conducted for 150 nurses having more than an year of work experience in end-of-life care part at cancer care unit of 3 different hospitals in B mtropolitan City. In result, end-of-life care stress was 3.78±0.39, clinical decision-making was 3.06±0.25, and resilience was 2.42±0.41. In resilience, significant differnce was found depending on age, religion, clinical experience, and final education. End-of-life care stress was correlated with subfactor(evaluation and reevaluation of consequences) in clinical decision-making, and subfactor(spirituality) in resilience. Clinical decision-making was correlated with resilience. Therefore, guidelines should be developed to make appropriate clinical decision for patients’ situation to alleviate the end-of-life care stress of nurse in cancer ward. Additionally, continuous education for nurses who take of dying patients should be accompanied.

Ⅰ. 서론

Ⅱ. 연구방법

Ⅲ. 연구결과

Ⅳ. 논의

Ⅴ. 결론 및 제언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