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60217.jpg
KCI등재 학술저널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방문과 보도 경향 분석

≪매일신문≫과 ≪영남일보≫를 중심으로

한국정부는 한·일간 독도영유권 논쟁에 대해 종지부를 찍었지만, 일본은 매년 방위백서를 발간하면서 독도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종래 한국정부는 ‘조용한 외교’를 기조로 하여 강경책과 유화책을 병행하면서 일본과의 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러면서 독도의 배타적 영유권에 대한 특별한 가시적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광복절을 5일 앞둔 2012년 8월 10일 전격적으로 독도를 방문해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그는 독도에서 ‘독도는 우리땅’임을 천명하여 독도의 실효적 지배 강화를 위한 강한 의지를 보였고, 국민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이러한 정치적 행위가 국익을 위해, 독도의 배타적 지배를 위해 절실한 것이었는가 하는 점을 중심으로 대통령의 독도방문을 바라보는 시각은 다양하다. 본고는 영남지방의 대표 신문인 ≪매일신문≫과 ≪영남일보≫를 대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방문에 대한 기사의 보도 유형을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독도방문의 배경과 저의를 알아보고자 했다. 일왕사관 발언 등 쟁점별 보도 경향을 분석한 것은 언론의 취재와 기사 작성, 그리고 저널리즘의 사명감 등을 동시에 파악하려는 목적이었다. 양 신문은 지방신문이라는 동질성이 있는 반면에 각기 고유성과 정체성이 있었다. 독도 관련 기사를 정치적 성격으로 배열하고 보도하는 경향과 기사의 수에서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또한 대통령의 독도방문에 대해 환영일색의 보도를 유지하면서도 그 한계와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매일신문≫보다 ≪영남일보≫가 상대적으로 중립과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매일신문≫이 ≪영남일보≫에 비해 연합뉴스 기사가 적은 것은 기사의 재생산 문제와 관련이 있었다. 일왕사과발언과 위안부 등 역사인식의 기사 보도에서도 일방적인 긍정과 중립적 입장의 상대적 차별성이 있었으며, 영남지역민들의 반응을 보도하는 면에서도 이러한 점은 드러났다. 양 신문은 지방신문으로서 가지는 공통된 입장과 신문사 고유의 정체성을 드러내면서도 대구경북지역민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면서 언론의 역할을 다하고자 했다.

The Korean Government put a full stop to dispute between Korea and Japan about Dokdo ownership, but Japan is declaring sovereignty over Dokdo in an defensive white paper that published annually. The Korean government that is forming a quiet diplomacy the keynote, has been maintained friendly relations with Japan by combining a hard-line policy with a appeasement policy. Nevertheless, the government don’t take a visible measure for assert monopolistic ownership of Dokdo. The former president Lee came into the spotlight by making a surprise visit to Dokdo on five days before National Liberation Day, August 10. 2012. He showed a very strong intention to tighten a hold on Dokdo by clarifying that Dokdo is our land. His action was supported by the majority Korean people. But there are various arguments on visiting Dokdo of the former president when discussing whether Lee’s political act is necessary for the national interest and monopolistic control on Dokdo or not. This thesis is to analyze news patterns about visiting Dokdo of Lee, focusing on ≪Maeil Shinmun≫ and ≪Yeongnam Ilbo≫, two representative newspapers in Yeongnam districts. In the process of analyzing, I investigated the background and real intention of visiting Dokdo of Lee. The purpose to analyzing the report tendency according to issues is to grasp the process of collecting news materials and writing articles, and the sense of duty of journalism. Two newspapers have held the homogeneity of local newspapers and each a characteristic and an identity. They have a startling likeness to one another, in the way that the related articles to Dokdo arranged and reported by news of political qualities and that the number of the articles is also resembled each other. They gave a welcoming report of the visiting Dokdo of Lee but pointed out the limits and the problems. The report attitude of ≪Yeongnam Ilbo≫ took relatively more neutral or negative than ≪Maeil Shinmun≫. The reason that the articles of Yonhap News in ≪Maeil Shinmun≫ were less than ≪Yeongnam Ilbo≫ had relevance to reproduction of the articles. In the report about history awareness like the speech of apology of from the king of Japan and comfort women, two newspapers held differing views in a regard of an unilateral affirmation and a neutral attitude, and they reported differently about the response of Yeongnam locals. They exposed the common position as local newspapers and the same inherent identities, and performed the role as media that transmitted an information to Daegugyeongbuk local people at the same time.

1. 머리말

2. 연구대상과 방법

3. ≪매일신문≫과 ≪영남일보≫의 독도관련 보도

4. 쟁점별 보도 기사의 질적 분석

5.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