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60696.jpg
KCI등재 학술저널

코로나 시대의 신앙

종교사회학적, 교회론적 전망에서

  • 70

코로나 사태는 삶의 전방위의 영역에서 도전과 질문을 제기하고 있다. 종교와 신앙의 영역에 있어서도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 사태는 가톨릭 신앙생활에도 근본적인 질문과 도전을 야기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를 통해 우리는 코로나 이전의 신앙생활과 사목의 방식이 많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본당이라는 공간에서 성사와 전례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신앙생활과 사목이 봉쇄와 격리의 시간 동안 속수무책으로 제한되는 것을 목격했다. 대면과 접촉의 신앙생활이 비대면과 접속의 신앙생활로 전이되는 과정도 목격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는 전례와 성사, 신자들의 신앙생활, 성직자들의 사목직무, 본당과 교회 공동체의 모습, 등 신앙생활 전반에 대해 다시 성찰하게 한다. 공동체와 함께 하는 미사의 중단은 전례와 성사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한다. 온라인 미사와 전례를 둘러싼 신학적 논쟁이 벌어졌다. 온라인을 통한 미사와 전례는 아직 유효성과 정당성을 획득하지 못한다. 그저 잠정적 대안으로서 사용될 뿐이다. 또 한편으로 과연 전례는 누구를 위한, 누가 거행하는 것인가에 대한 뼈아픈 질문이 제기된다. 코로나 사태는 성사와 전례 안에서 평신도의 자리와 역할이 얼마나 빈약한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코로나 사태는 전례 안에서의 성직자와 평신도의 구별과 역할의 문제를 다시 수면 위로 오르게 했다. 코로나 사태를 통한 미사 중단의 경험과 기억은 전례의 변화와 쇄신을 요청하는 매개의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가톨릭 교회 교리서』를 보면, 신앙생활은 네 가지 영역으로 구성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교리와 신앙 공부, 전례와 성사, 생활과 윤리, 기도와 영성영역이다. 코로나 사태는 어쩌면 신앙의 총체성을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지도 모르겠다. 신앙생활의 무게가 전례와 성사 중심의 교회생활에서 일상생활에서의 영성적 차원이 강조되는 방향으로 옮겨지고 있음을 발견한다. 신앙생활은 공동체적이어야 하지만, 수동적이고 피동적이 아니라 자율적이고 능동적이어야 한다. 코로나 시대의 특별한 경험들은 사목자들에게도 많은 반성과 성찰을 요청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는 기존의 사목 방식에 대해 점검하고 반성할 기회를 주고 있다. 코로나 시대의 사목은 불러오는 방식이라기보다는 찾아가는 방식이 될 것이다. 사목은 통치와 운영과 관리라기보다는 봉사와 헌신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대형 집회와 대면적 접촉을 제한하는 코로나 사태는 교회 공동체의 모습에 대해 새롭게 성찰하기를 요구한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작은 공동체 운동을 촉진시키는 역설적인 매개체가 될 수도 있다. 전통적인 본당 공동체의 형식만으로는 코로나 시대의 도전에 잘 대응하지 못할 것이다. 새로운 형태의 공동체, 성직자와 평신도가 함께 공동으로 복음을 전할 수 있는 새로운 중심(power center)을 형성해야 할 필요가 있다. 본당은 본당 그 자체의 존속과 유지를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선교와 사목과 신앙생활을 위해 있다. 본당의 구성과 운영 방식은 늘 쇄신되어야 한다. 교회가 단순히 다시 시작할 것인지 아니면 새롭게 시작할 것인지는 우리신앙인들에게 달려 있다. 법과 제도의 변화에 앞서 정신과 태도의 변화가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목적 회심과 공동합의성의 정신과 태도를 강조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우선 새로운 상상과 해석을 시작하자. 우리의 생각과 태도를 먼저 변화 시켜나가자. 최종적인 변화와 쇄신은 언제나 성령의 몫이다.

The corona crisis is raising challenges and questions in all areas of life. It is no exception in the realm of religion and faith. The corona crisis raises fundamental questions and challenges even in Catholic life. Through the corona crisis, we discover that the life of faith and the way of pastoral ministry were exposing many problems. We witnessed that the life of faith and pastoral ministry centered on the sacraments and liturgy were limited helplessly during the time of quarantine and lockdown. We are also witnessing the process of transferring the faith life of face-to-face and contact to the life of faith of non-face-to-face and connection. The corona crisis makes us reflect on the whole life of faith, including the liturgy and sacrament, the religious life of believers, the pastoral duties of the clergy, and the shape of the parish and church community. The suspension of public Masses leads to rethinking of the liturgy and sacrament. There was a theological debate over online Mass and liturgy. Online Mass and liturgy have not yet gained validity and legitimacy. It is simply used as a temporary alternative. On the other hand, the painful question arises about who the liturgy is for and who is celebrated. The corona crisis clearly showed how poor the position and role of the laity within the sacraments and liturgy are. The corona crisis brought the issue of the distinction and role of the priest and the laity within the liturgy to the surface again. The experiences and memories of the suspension of public Masses through the corona crisis may serve as a medium for requesting change and renewal of the liturgy. According to Catechism of the Catholic Church, the life of faith is composed of four areas. Doctrine and faith studies, liturgy and sacraments, social life and ethics, prayer and spirituality. Perhaps the corona crisis is a good opportunity to restore the totality of faith. The weight of the life of faith seems to be shifting from the church life centered on the sacraments and liturgy to the direction where the spiritual dimension in daily life is emphasized. The life of faith should be communal, but not heteronomous and passive, but autonomous and active The special experiences of the corona era are calling for pastors to review and reflect on their duties. The corona crisis gives us an opportunity to examine and reflect on the existing methods of pastoral ministry. Pastoral ministry in the corona era will be a way of visiting rather than calling. It should be borne in mind that pastoral ministry is service and commitment rather than governance, administration and management. The corona crisis, which restricts large rallies and face-to-face contact, calls for a new reflection on the shape of the church community. The coronavirus could also be a paradoxical vehicle for promoting small community movements. The traditional parish community form alone will not be able to respond well to the challenges of the corona era. There is a need to form a new type of community, a new power center where the clergy and the laity can jointly proclaim the gospel. The parish is not for the sustainment and maintenance of the parish itself, but always for mission, pastoral care and religious life. The structure and operation of the parish must always be renewed. It is up to the faithful whether the church will simply resume or start anew. A change in mind and attitude must be made first before a change in law and system. This is why Pope Francis emphasizes the spirit and attitude of pastoral conversion and synodality. Let s start with a new imagination and interpretation. Let’s change our thoughts and attitudes. Final change and renewal is always up to the Holy Spirit.

들어가는 말

Ⅰ. 전례와 성사에 대한 확장된 이해와 상상

Ⅱ. 신앙생활에 대한 새로운 이해와 상상

Ⅲ. 사목에 대한 변화된 이해와 상상

Ⅳ. 교회 공동체와 본당에 대한 새로운 상상

나가는 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