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61189.jpg
KCI등재 학술저널

한국에서 랑케 역사학의 수용

일제 강점기에서 현재까지

  • 139

이 글은 서구 근대 역사학의 도입 이후 한국에서 나타난 ‘랑케 현상’의 원인과 특징적 내용을 살펴봄으로써, ‘실증사가’로 고착된 랑케의 이미지를 수정하고자 한다. 지난 한 세기 동안 한국에서 이루어진 랑케 역사학의 수용은 ‘실증사학의 비조’라는 조야한 랑케 이미지가 그의 저작들에 대한 독서와 해석의 축적을 통해 수정되어 온 과정이었다. 그러나 이 길은 결코 단선적이거나 지속적인 진보의 과정이 아니었다. 1970년대 중반까지 한국 학계는 메이지유신 이후 한 세대 동안 일본 학자들과 마찬가지로 랑케를 그저 ‘실증사가’로서 받아들였다. 해방 이후에도 한 세대 동안 한국 역사가들의 랑케 이미지는 거의 바뀌지 않았다. 일부 역사가들이 긍정적 의미에서 랑케를 실증사학의 표상으로 받아들였던 데 반해, 또 다른 일부 역사가들은 부정적인 시각에서 랑케를 식민사관의 운반체(vehicle)로 활용된 실증사학의 개창자로 간주했다. 양측 모두에게 공통적으로 중요했던 것은 랑케 역사학의 내용이 아니라 학문 권력의 기호로서 랑케의 명성이었다. 이러한 인식은 1970년대에 와서야 바뀌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서양사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다면적인 랑케 역사학의 면모가 확인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역사학계 안팎에 널리 유포된 실증사가로서 랑케의 이미지가 사라지기까지는 앞으로도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This article attempts to modify the image of Ranke, which has been fixed as a father of “scientific” historical school, by examining the ‘Ranke phenomenon’ that appeared in Korea since the introduction of modern Western historiography. The reception of Ranke’s theory and methodology in Korea over the past century has been a process in which the crude image of Ranke as “scientific” historian has been modified through the accumulation of reading and interpretation of his works. However, this path was never a monolithic and/or continuous process of progress. Until the mid-1970s, the Korean academia, like Japanese scholars after the Meiji Restoration for a generation, accepted Ranke just as a “positivist” historian. Even after liberation from Japan, the image of Ranke among Korean historians hardly changed for a generation. While some historians accepted Ranke as a symbol of empirical historian in a positive sense, others regarded him as an pioneer of “scientific school of history” used as a vehicle for colonial view of history from a negative perspective. What was of common importance to both sides was Ranke’s reputation as a symbol of academic power, not the content of his historiography. This perception only began to change in the 1970s. From this time on, the aspect of multifaceted historical thoughts of Ranke was confirmed through the research of historians who major Western history. Nevertheless, it will take a long time before Ranke’s existing image disappears which has already been widely distributed inside and outside the Korean community of historical studies.

들어가는 말

일제 강점기까지 랑케 수용: 모호한 시원

해방 후 1970년대 초까지 랑케 해석: 간접화법의 한계

1970년대 중반 이후 랑케상의 변화: 이해와 전유의 모색

나오는 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