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18세기 노론계 문인의 미의식

The Aesthetical Sense of Noron Party in the 18th Century

본고는 “한국한문학의 미학적 접근”이란 기획 주제의 일환으로 18세기 노론계 문인의 미의식에 대해 살펴본 것이다. 검토 결과 18세기 노론계 문인들은 문예의식의 성장이란 당시 시대사적 조류에 발맞춰 상당한 수준의 문예의식을 선보였다. 이들은 이론적으로는 천기론에 바탕을 둔 자연스러움의 미의식을 추구하는 한편, ‘취’의 구현이라는 문예물에 내재해 있던 본원적 가치에 대해 재인식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이러한 문예에 대한 이론적 배경을 자신들이 지니고 있던 물적 토대를 결합시켜서 고동서화와 같은 문예물을 惑愛하고 문학이 주는 본래의 심미적 쾌감을 탐닉하였으며, 수려한 산수자연의 경관이나 일상의 소소한 일들을 문학에 담아내려고 했던 경향 등과 같은 풍부한 성과를 제출하였다. 또한 이들은 송시열의 학통을 이어받아 노론이 태생적으로 갖고 있던 의리명분을 문명의식과 결합시켜 ‘문화’를 바탕으로 한 문명의식의 발현, 즉 盡善의 실현을 통한 盡美의 추구하는 미학적 가치를 구현하려는 경향도 보이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In this paper, I discussed the aesthetical sense of Noron party in the 18th century as one of the discussions prepared for a subject, “The Aesthetical Approach to Korean Literature in Classical Chinese”. It seemed that Noron party showed a significantly literary sense with the sense growing then. In theory, they searched for the aesthetic sense of naturalness based on the theory of Cheongi, tried to be re-aware of the primary value in works, which sincerely desired to embody ‘chui’ : collecting and appreciating antiques, calligraphic works, or paintings as combining the theoretic background with the material one, indulging in the originally esthetic pleasure of literature, and trying to put superb natural scenery or daily routines into literature. Furthermore, they followed Songsiyeol s scholastic mantle, coupled Noron s duty and justification with civilizational sense, and then realized the civilizational sense on culture. That is, they also had the tendency of embodying the aesthetic value chasing Jinmi through realizing it.

1. 서론

2. 미의식의 형성 배경과 사상적 기저

3. 미의식의 특징과 전개 양상

4.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