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62541.jpg
KCI등재 학술저널

중국 전자산업의 경쟁력 연구

부가가치 기준 무역 분석을 중심으로

  • 1

본 논문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디지털 가전 및 휴대폰 등을 포괄하는 중국 전자산업을 대상으로 OECD TiVA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여 2000년~2018년까지의 중국 수출을 부가가치 기준으로 분해하여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중국 전자산업은 총 수출액과 부가가치 수출액 모두 세계 1위로, 2018년 기준 중국 총수출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었다. 국내부가가치(DVA) 측면에서 중국은 해외 부품 조달을 통해 조립․가공한 후 수출하는 비교적 저부가가치 활동을 담당하는 중간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것이 아니라 자국 부품 조달 및 국내 생산 비중을 높여 부가가치를 높인 것으로 분석되었다. 주요국(한국, 대만, 미국, 일본)과의 비교에서 중국 전자산업의 국내부가가치 비중은 미국, 일본 다음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고 부가가치 기준 현시비교우위지수(VRCA)도 높은 수준으로 상승하고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export competitiveness of Chinese electronics industry, which includes semiconductors, displays, digital home appliances, mobile phones, etc, and to draw implications for the development of Korean industry. The export competitiveness of Chinese electronics industry was measured through Domestic Value Added(DVA) and Value-added Revealed Comparative Advantage Index((VRCA). For the empirical study, we use OECD TiVA database released in 2021. The analysis result shows that Chinese electronics industry ranks first in the world in terms of quantity of gross exports and domestic value-added exports in 2018. The ratio of domestic value-added exports to gross exports of Chinese electronics industry increased continuously since 2000. Compared with major countries(Korea, Taiwan, US, and Japan), the ratio of domestic value-added exports was the third highest after the US and Japan, and the VRCA was also rising to a high level. These results indicate that Chinese electronics industry did not remain in the middle stage of relatively low-value-added activities, but improved value-added competitiveness by increasing the proportion of domestic parts procurement and domestic production.

1. 서론

2. 이론적 배경 및 선행연구 검토

3. 분석 방법

4. 분석 결과

5.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