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62134.jpg
KCI등재 학술저널

『大壁建物』考

韓日關係의 具體像 構築을 위한 一試論

大壁이란 기둥이 바깥에서 보이지 않는 구조를 가지는 벽을 말한다. 본고에서 다루는 「大壁建物」이란 일반적으로 방형의 溝를 파서 벽의 기초를 만들고, 지붕을 받치는 主柱와 토벽을 유지시키는 間柱로 구성되는 건물을 가리킨다. 일본에서는 1971년에 처음으로 확인되었고 현재까지 42개 유적에서 83예가 보고되었다. 이 건물의 연대는 5세기부터 8세기 전반대에 이르며, 분포의 중심은 近畿地方에 있으면서 서쪽으로 九州地方에서, 동쪽으로는 中部地方에 이르는 광범위에 걸친 지역에서 확인된다. 이 건물이 확인된 유적의 대부분은 어떤 형태이든지 간에 한반도계 渡來人과의 관계를 상정할 수 있으므로 이 건물도 한반도계 건물임이 상정되어 왔다.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확인되지 않았으나 1996년에 처음으로 認識되었으며 현재까지 4유적에서 14예가 보고되었다. 현시점에서는 이들 유구가 5세기 후반부터 7세기까지 충청남도지역에 한정되어 있으나, 향후 각 지역에서 유례가 확실히 증가할 것으로 생각된다. 이 건물의 축조과정에 대해서 종전에는 일본 滋賀縣 大津市에 있는 穴太遺蹟郡에서 확인된 6세기 후반부터 7세기 전반에 해당되는 사례를 기준으로 삼아서 主柱가 벽보다 바깥으로 돌출하지 않는 평면형태를 가지고 溝 파내기→主柱·間柱 설치→溝 메우기라는 축조과정을 거친 것으로 추정해 왔다. 그러나 5세기대의 사례를 보면 한일 양 지역에서 主柱가 溝부다 바깥으로 돌출하는 평면형태를 가지는 것이 있으며, 또 위의 축조과정과는

The big - wall means the word of wall construction that the poles not to be seen from outside. The word big-wall construction in this theory generally means the structure composed of the main poles that suporting roof and the sub-poles that supporting wall, and with suquare shaped grooves functioning for foundation. In Japan, it is discovered first in 1971, and also reported 83 cases at 42 sits up to now. The chronology of this kind of structures are dated 5th century to early 8th century, and the distribution is from Kyushu region west to Chubu region sites with this kind of structures so it could be presumed the structures are also concerned with groups from Korean penisula to Japanese islands. Although it wasn t discovered in Korean, it is first discovered in 1996, and reported 14 cases at 4 sites up to now. Today, this kind of construction dated late 5th century to 7th century are excavated at Chungcheon g-Namdo region limitatvely, but surely expected that the similar examples will increase in the future. Concerning with the process of constructing of the big-wall constructions , it was thought that be constructed order of digging groove→setting main and sub-pole up→blocking up a groove, refering to the case of Ano sites, Otsu city, Shiga prefecture, Japan dated late 6th century to early 7th century. However, in the case of 5th century, there are instance of main poles projecting out of grooves, and with complicated process. Then it is needed to reconsider about structure of this kind of constructions. The result of consideration of vairous instance in this theory, it is explained the transition from the latter to the former. Then it is proved that the firm clay wall with main and sub-pole shifted into bit-wall with simple constructing process. Also from standpoint of position in settlement, bit-wall constructions generally are occupying central position, and that functions are also various. And since the structures and positions of the big-wall construction are similar in both Korea and Japan, the study about this field is helpful to understand technical, political, and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Japan, during 5th century to 8th century.

Ⅰ. 머리말

Ⅱ. 硏究의 現狀

Ⅲ. 硏究의 問題點

Ⅳ. 實例에 대한 檢討와 類型化

Ⅴ. 聚落內의 位置關係

Ⅵ. 整理와 課題

Ⅶ. 맺음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