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역사와 융합 제4호.jpg
KCI등재 학술저널

‘昔有桓國(謂帝釋也)’의 가필 가능성 연구

1281년을 전후한 시기에 편찬된 일연스님의 『삼국유사』 앞부분에는 옛 책의 기록을 인용(古記云)하여 “오래 전에 환국임금의 아들인 환웅이 있었다(昔有桓國 帝釋庶子桓雄)”로 시작하여 환인의 환국-환웅의 신시-단군왕검의 고조선으로이어지는 우리 겨레의 뿌리 역사가 기술되어 있다. 그런데, 지난 세기 초 일제가 우리 강토를 점령한 후 우리 역사를 자기들보다늦추기 위해 단군신화라 하여 단군 이전의 모든 역사를 신화로 조작하면서 나라이름인 환국의 國자를 사람이름인 因자로 고치고, 환국 옆에 ‘임금을 말한다(謂 帝釋也)’는 주석을 달아 “오래 전에 하느님(환인)의 아들 환웅이 있었다(昔有桓因 謂帝釋也庶子桓雄)”라고 만들어 신화라는 것을 더욱 믿게 만들었다. 지금 우리나라의 많은 학자들과 정부기관에서도 일본이 왜곡해놓은 논리를 벗어나지 못하고 국사교과서에서조차 환인(하느님)의 아들 환웅이라고 가르칠 정도가 되었다. 그래서 이 논문에서는 판본마다 다른 자를 因자로 보아 ‘桓因’이라 읽은것은 잘못이고 모두 國자로서 ‘桓國’이라 읽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남구만의 『약천집』과 이종휘의 『수산집』에서 자신들이 본 『삼국유사』에는 ‘昔有桓國帝釋 庶子桓雄’라고 적혀있었다는 내용이 타당한 이유를 논증하여 “오래 전에 환국 임금의 아들인 환웅이 있었다”하고 해석함으로써 선사시대 우리 겨레의 역사를 바로잡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In the history book, [Samguk Yusa] of monk the Il Yeon, compiled by approximately 1281, it began with ‘Long time ago, there was Hwan-woong, the son of the king of Hwan-nation(昔有桓國帝釋庶子桓雄)’ and described the roots of Han people which leads to the Joseon Dynasty of Hwan-dynasty, Hwanung’s Sinsi, and Dangunn Wanggum’s gojosen by quoting the records of the old books (Gokiwoon). However, after the Japanese colonial occupation took over Korea at the beginning of the last century, in order to make our history premature than theirs, Dangun mythology was used to manipulate all the history of Dangun as a myth. As a part of this effort, a letter that means ‘Country’(國), was revised to a letter that is used for a person’s name(因), and ‘it means a king(謂帝釋也)’ was added as an annotation to make it ‘Long time ago, there was Hwanung, the son of the God(昔有桓因謂帝釋也庶子桓雄)’ sound more like myths. Many scholars and government agencies of Korea still get stuck in this theory and have been teaching that Hwanung is the son of God even in the Korean history textbooks. Therefore, this paper emphasizes that although the letter of and appear differently across a various edition of the book, it is not correct to read by 因 (person’s name) to make it 桓因(Hwan-in, God) and all should be read by 國(nation) to make it 桓國(Hwan-dynasty). Furthermore, in the book of Nam, Guman’s ‘Yakcheonjip’ and Lee, Jong-hui’s ‘Susanjip’, the authors insist ‘昔有桓 國帝釋庶子桓雄(Long time ago, there was Hwan-woong, the son of the king of Hwan-nation)’ and this paper proves it is correct and why.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correct the history of our prehistoric era by arguing the valid reason for this historical fact.

1. 문제제기

2. 판본별 ‘國’자 모습과 해석의 문제점

3. 새로운 해석을 위한 자료

4. ‘桓國’으로 해석 및 ‘謂帝釋也’의 후대 삽입 가능성

5. 마치면서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