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中國學 第79輯.jpg
KCI등재 학술저널

중국 ‘당국가 관료체제’의 특성에 관한 연구

본 논문은 중국 정치체제의 특성과 관련하여 전통적인 황제-관료체제가 오늘날 중국공산당에 의한 ‘당국가 관료체제’ 형태로 지속되고 있음을 강조한다. 제국의 해체와 국민국가로 재탄생한 현대 중국은 서구적 성격과 가치를 지향하는 근대국가가 아닌 전통 체제를 계승한 ‘구체제’의 산물이며, 중국의 근대화는 자신의 역사적 경로를 체제 내로 계승하는 ‘경로의존적’ 과정이었다. 따라서 중국 체제의 전환은 근대화론에 의한 민주주의 체제로의 전환 과정이 아닌 ‘관료제화’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This paper emphasizes that the traditional emperor-bureaucratic system continues today in the form of a ‘party state bureaucracy’ by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the only ruling power different from the Western party, is a bureaucratic organization. Modern China, which has been reborn as a nation-state after the dissolution of the empire, is a product of the old system that inherited the traditional system, not a state in the modern sense that aims for Western character and values. In addition, China‘s modernization was a ’path-dependent’ process that inherited its historical path into the system based on its own pre-modern model. Therefore, the transition of the Chinese system is proceeding in the form of ‘bureaucratization’ rather than the transition process to a democratic system by modernization theory. As can be seen in modern Chinese history, the debate over the dysfunction of the bureaucratic system itself implies the possibility of expanding into a power struggle.

1. 서론

2. ‘당국가 관료체제‘에 대한 이론적 논의와 분석 대상

3. 중국 관료제의 형성과 발전

4. 황제-관료체제의 ‘당국가 관료체제‘로의 계승과 전환

5.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