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한국의철학회.jpg
KCI등재 학술저널

세여 진교훈의 학문세계와 의철학적 관심

본고는 세여 진교훈 선생의 학문세계를 의철학적 관심에 초점을 맞춰 먼저 배움의 여정과 소명을, 다음으로 학문세계 개관과 생로병사의 인간학적 관심에 대해 다루었다. 선생께서는 ‘만남’을 매개로 하여 배움의 여정을 살아갔고, 사회적 직임과 삶의 국면에 따른 배움을 실천하였다. 진교훈 선생의 학문세계는 ‘앎과 삶의 일치’라는 소명 의식을 추구하며, ‘지혜의 일치’와 ‘반대의 암합’이라는 전일적 사유를 지향한다. 진교훈 선생의 학문세계를 들여다볼 때, 선생은 매우 이른 시기부터 의철학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최근에 이르기까지 심화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사람다움의 길’을 평생 추구했던 선생에게 있어 ‘철학적 인간학’과 ‘의학적 인간학’ 모두 생로병사라는 ‘고통’의 문제에 천착한다는 점에서 궤를 같이한다. 생로병사의 과정은 병도, 비정상도 아닌 자연스러운 사건이다. ‘병’의 문제 또한 ‘사람다움’의 길을 걷는 동안 만나게 되는 중요한 사건이다. 그것은 인간의 실존적 삶과 심연을 이해할 수 있는 일종의 삶의 방식이자 신비이다. 병의 문제를 매개로 형성되는 의사와 환자의 관계에서 인격적 대화가 요구되듯, 의학과 철학 사이에는 지속적인 만남과 대화가 요청된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academic world and the interest in the philosophy of medicine of Professor Kyo-Hun Chin. First, this researcher treats the journey and vocation of learning, and then the overview of the academic world and anthropological interest in the four phases of life, birth, aging, disease, and death. Prof. Chin lived a journey of learning through encounters and practiced learning according to social duties and aspects of life. The academic world of Prof. Chin pursues the vocation of the unity of knowing and doing and inclines to the holistic thinking of ‘consensus sapientiae’ and ‘coincidentia oppositorum.’ Looking into the academic world of Prof. Chin confirms that his interest in the philosophy of medicine started from a very early age and deepened continuously. Prof. Chin had pursued the ‘way of humanity’ throughout all his life and his 'philosophical anthropology' and ‘medical anthropology’ share the problem of suffering generated from phases of life through birth, aging, disease, and death. The process of life and death are natural events. The issue of illness is an important event encountered while walking on the path of humanity. Through the way of life and mystery, one leads to understanding the existential life and the abyss of human beings. Just as personal conversations are needed to deal with problems of disease in patient-doctor relationships, continuous encounters and conversations are needed between medicine and philosophy.

1. 들어가는 말

2. 배움의 여정과 소명

3. 학문세계 개관과 생로병사의 인간학적 관심

4. 나가는 말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