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가톨릭신학 제40호.jpg
KCI등재 학술저널

한국천주교회 생명윤리교육의 구조화

「생명의 복음」에 근거하여

본고는 생명과 죽음 관련 신자들의 인식과 실태가 비신자들의 인식과 실태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문제점에서 출발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생명윤리교육을 지속적이며 체계적으로 실시하는 것도 필요하고, 그들이 실제로 교회의 가르침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실천하도록 더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교육할 필요가 있음에 주목한다. 이에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회칙 「생명의 복음」(Evangelium Vitae)에서 가장 중요시하는 ‘생명의 시작과 마침’, ‘성과 생명’이라는 측면에서, 관찰, 판단, 실천의 방법론을 적용하여 ‘생명의 시작과 마침 기초과정과 심화과정’, ‘성과 생명 기초과정과 심화과정’의 기본 틀을 제안한다. ‘생명의 시작’ 단계에서는 배아연구, 줄기세포연구, 인공수정, 유전자 진단과 조작, 동물 복제와 인간 복제, 피임, 응급피임, 자연출산조절, 낙태 등을 다루고, ‘생명의 마침’ 단계에서는 자살, 안락사와 무의미한 연명의료 중단, 뇌사와 장기이식, 장기기증과 장기매매, 인간 실험과 동물 실험, 폭력과 살인, 사형제도 등을 다룰 것을 제안한다. ‘성과 생명’의 주제에서는 혼전성교, 동거, 혼외성교, 동성애, 성매매, 성폭력, 성, 사랑, 삶의 일치, 대중매체와 성, 혼인과 가정, 부부 사랑과 일치, 임신과 출산 등을 다룰 것을 제안한다. 관련사건이나 사례를 다루면서 실제적인 실태와 현황을 파악하도록 하고, 찬반의 쟁점을 자세하게 다루면서 왜 교회가 그런 가르침을 제공하는지 실질적으로 이해하고 공감하도록 하며, 이해와 공감에 그치지 않고 실천으로 나아가도록 실천사항을 모색한다. 또한, 서로 함께 나눔과 대화, 토의와 토론을 하면서 이론적 지식과 실천적 체험을 함양하도록 한다. 더 나아가 이를 뒷받침하는 제반 여건으로, 전문가 양성, 교재 발간, 교육 시스템 구축 세 가지를 제안한다. 한국천주교회가 ‘생명윤리교육의 구조화’를 통해 좀 더 체계적으로 생명윤리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생명윤리교육의 질적, 양적 발전과 성장을 도모하고, 생명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일에 더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나가길 기원한다.

This article addresses the fact that the perception and the actual situation of the life and death of believers do not vastly differ from those of non-believers. To improve this situation, we note that it is necessary to continuously and systematically conduct bioethics education, and to educate believers more practically and effectively to enable them to understand, empathize with, and practice the teachings of the Church. Accordingly, we apply the methodology of “see, judge and act” and propose “The Basic and Advanced Course” on “the beginning and the end of life” and “The Basic and Advanced Course” on “sexuality and life” regarding “the beginning and the end of life” and “sexuality and life”, which are paramount in the Encyclical Evangelium Vitae of Pope St. John Paul II. This article proposes that in the “beginning of life” stage, embryo and stem cell research, artificial insemination, genetic diagnosis and manipulation, animal and human cloning, contraception, emergency contraception, natural birth control, abortion, etc. be addressed and that in the “end of life” stage, suicide, euthanasia and the meaningless cessation of life-sustaining treatment, brain death and organ transplantation, organ donation and trade, human and animal testing, violence and murder, and the death penalty, etc. be discussed. The topic of “Sexuality and Life” addresses premarital sex, cohabitation, extramarital sex, homosexuality, prostitution, sexual violence, sex, love, unity of life, mass media and sex, marriage and family, love and unity of spouses, and pregnancy and childbirth. To understand the actual and current situation while discussing related or general cases, to understand and empathize with why the church provides such teachings while dealing with the issues of pros and cons in detail, and to surpass understanding and empathy to practice seek practice. Moreover, they are encouraged to develop theoretical knowledge and practical experience through sharing, dialogue and discussion and discussion. Furthermore, among the various conditions to support this, three are proposed: nurturing experts, publishing textbooks, and building an education system. I hope that the Catholic Church of Korea is promoting the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development and growth of bioethics education using more systematic bioethics education through “the sistematizing of bioethics education,” and is further taking a leading role in respecting and protecting life.

Ⅰ. 들어가는 말

Ⅱ. 선행연구 결과

Ⅲ. 현행 교육 실태

Ⅳ. 구조화

Ⅴ. 관련 제언

Ⅵ. 나오는 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