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한국근현대사연구 제101집.jpg
KCI등재 학술저널

‘조선관계대의사’ 사토 준조(佐藤潤象)와 식민지 조선의 개발사업

본 연구는 조선의 침략과 식민지화라는 ‘국가적 사업’의 포부를 가지고 조선으로 건너와 개발사업에 뛰어들었던 사토 준조(佐藤潤象)의 경험이 스스로 식민지 조선의 일본인으로서 어떻게 그들 집단의 대변자로 명명되는 ‘조선관계대의사’ 활동으로 이어졌는지 확인하고자 했다. 사토 준조는 구마모토 출신으로관직에 있다가 사사 도모후사를 중심으로 하는 구마모토국권당의 조선 침략과관련해 도한했다. 사토의 도한은 ‘국가적 사업’을 도모하는 것이었으나 시기가무르익지 않아 먼저, 일본인고문 보좌관으로 활동했다. 다른 동료들이 ‘을미사변’으로 모두 퇴한한 후, ‘조선 침략의 인후’인 부산의 매축 사업에 뛰어들었다. 당시 이 매축 사업은 일본 정부 특히 외무성과 일본 재계의 경부철도주식회사, 그리고 부산 일본인거류지회가 관심을 가진 사업이었다. 사토는 조선 침략의 교두보 확보에 관심이 컸던 외무성과 겐요사의 지원을 받는 한편, 사사를 포함한 구마모토의 지인과 도쿄의 오쿠라구미 자본을 끌어들여 첫 번째 조선 개발사업을 추진했다. 매축 사업 완료 후 다시 부산의 전철, 전기, 가스, 철도사업에 뛰어들어 마찬가지로 구마모토를 비롯한 규슈 자본에 도쿄 중심의 일본 전철, 전기, 철도 자본을 끌어들여 조선가스전기주식회사를 설립했다. 뒤이어 조선 사설철도 사업을추진하기 위해 다시 조선경편철도주식회사를 일본 자본과 조선 및 지역자본을토대로 설립해 경동선의 건설에 뛰어들었고 충북선 등 철도 확장을 위해 자본금을 확대한 조선중앙철도주식회사로 개편했다. 그리고 당시 조선에서 영업하던 6개 사설철도회사의 합동인 조선철도주식회사의 설립에 중심적인 역할을맡는 등 조선 사설철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이와 같은 식민지 조선의 개발 사업 참여 경험이 고스란히 제국의회 중의원활동으로 이어졌다. 오히려 이를 위한 활동이라고 할 만큼 조선 철도 개발 사업과 관련된 건의안, 법률안의 발의와 특별위원회 활동에만 집중되었다. 특히 당시 최대의 조선 철도 개발 사업인 ‘조선철도12년계획’의 추진에 힘을 보태는한편, 사설철도의 보급과 연장을 위한 사설철도회사의 이해관계가 있는 법률안과 건의안, 희망사항 등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단 1기의 활동에 그쳤지만, 식민지 조선의 경험과 곧바로 이어지는 대의사 활동이었다. 종합하면, 사토 준조는 조선의 침략과 식민지화를 위한 조선 개발 사업에 뛰어들어 일본 자본이들어올 수 있도록 한 ‘제국의 브로커’였을 뿐만 아니라 자신 또는 자신과 같이식민지 개발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또는 그 이해관계에 있는 식민자 일본인을제국의회에서 대변하는 한편, 일본 정계와 연결하는 ‘식민지의 로비스트’였다고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nfirm how Sato Junjo's experience, who came to Joseon with the aspiration of a 'national project' of invasion and colonization of Joseon and jumped into the development project, led to his activities as 'a representative of Joseon relations'. Sato Junjo was born in Kumamoto, and after serving in a government office, he came to Joseon in connection with the invasion of Joseon by the Kumamoto National Power Party centered on Sasa Tomofusa. Sato's plan was to promote a "national project," but the time was not ripe. First, he worked as an assistant to a Japanese adviser. After all other colleagues retired due to the ‘Assassination of Empress Myeongseong’, they jumped into the reclamation project in Busan, ‘the throat of the Joseon invasion’. At the time, this reclamation project was a project th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Gyeongbu Railway Co., Ltd., and the Japanese Residents Association in Busan were interested in. Sato received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Genyosa, who were interested in securing a bridgehead for the invasion of Joseon, while attracting the capital of Kumamoto from Sasa and other acquaintances and the capital of Tokyo from Okuragumi to promote the first colonial Joseon development project. After the reclamation project was completed, he entered the tram, electricity, gas, and railroad business in Busan again and established Chosun Gas Electric Co., Ltd. by attracting capital from Kyushu, including Kumamoto, as well as Japanese train, electricity, and railroad capital from Tokyo. Subsequently, in order to promote the private railway business in Joseon, Chosun Light Rail Railroad Co., Ltd. was established based on Japanese capital and Joseon and local capital and jumped into the construction of the Gyeongdong Line. It was reorganized into Chosun Central Railway Co., Ltd. with increased capital for railway expansion such as the Chungbuk Line. In addition, he actively promoted the private railway business in Joseon, playing a central role in the establishment of Chosun Railway Co., Ltd., a joint venture of six private railway companies operating in colonial Joseon at the time. This experience of participating in the development project of colonial Joseon led to the activities of the lower house of the Imperial Assembly. Rather, the activities for this purpose were concentrated only on the proposal of proposals and legislation related to the shipbuilding railway development project and the activities of the special committee. In particular, while contributing to the promotion of the 'Chosun Railroad 12: Year Plan', the largest Joseon railway development project at the time, he actively presented laws, suggestions, and wishes for the supply and extension of private railways by private railway companies in colonial Joseon. Although it was limited to only one activity, it was an activity of the Imperial Assembly that immediately followed the experience of colonial Joseon. In summary, Sato Junjo was not only an 'broker of the empire' who entered the Joseon development project for the invasion and colonization of Joseon and allowed Japanese capital to flow in, but also was involved in the colonial development project with himself or its interests It can be said that he was a ‘colonial lobbyist’ who represented the Japanese colonists in the Imperial Diet and connected with Japanese politics.

1. 머리말

2. 사토 준조의 제국의회 진출과 활동

3. 식민지 조선에서의 개발사업

4.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