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일본역사연구 제58집.jpg
KCI등재 학술저널

鎌倉時代의 ‘武威’에 관한 논의에 붙여서

鎌倉時代 ‘武威’論의 현황과 쟁점

이 글은 鎌倉時代의 ‘武威’에 관한 논의를 정치의식과 국가의식의 측면에서 살펴보려는 것이다. 鎌倉幕府를 東國國家(王權)로서 간주하는 시각과 국가를 守護하는 軍事權門으로 이해하는 시각에 따라 정치의식으로서 ‘武威’에 대한 평가가 다르다. 전자가 지역의 자립성을 주목한다면, 후자는 왕조국가로부터의 위임을 강조한다. 한편, 군사권문의 역할을 수행하면서도 동국의 武士政權으로서 일정한 자립성과 독자성을 가진 권력으로서 막부의 ‘무위’를 파악하는 절충적인 이해도 있다. 鎌倉時代의 ‘무위’에 대해서 近世의 ‘무위’와의 격절을 강조하는 시각과 양자의 연결을 찾으려는 시각이 있다. 전자는 鎌倉時代의 국가의식을 ‘神國’의식을 중심으로 파악하고 ‘무위’를 낮게 평가하는 반면, 후자는 ‘무위’를 국가의식으로 적극 평가하고 ‘신국’과 ‘무위’의 결부를 주목하고 있다. 여기에는 鎌倉時代 무사와 무사정권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차가 가로놓여 있다.

This essay looks into the discussion over the ‘military authority(武威)’ of Kamakura Era in terms of political and national consciousness. The evaluation of ‘military authority’ as a political consciousness varies depending on whether one regards Kamakura Bakuhu as a state(kingship) in eastern provinces in a strict sense or one understands it as a military elite power protecting the country. The first perspective focuses on its regional independence while the second emphasizes the delegation of authority from the dynasty. On the other hand, there is also an eclectic perspective grasping the Bakuhu as a power having some degree of independence and originality as the samurai regime in eastern provinces and performing the role of a military elite power at the same time. There are also contrasting views about the ‘military authority’ of Kamakura era, one emphasizing its break with the ‘military authority’ of early modern era and the other noticing a connection between them. The former regards ‘divine country(神國)’ as the only national consciousness of Kamakura era, so underestimates ‘military authority’, while the latter highly appreciates ‘military authority’ as a national consciousness and highlights the connection between ‘divine country’ and ‘military authority’. Here lies a fundamental difference in the way each perceives the samurai and the samurai regime of Kamakura Era.

Ⅰ. 머리말

Ⅱ. 정치의식으로서의 ‘무위’

Ⅲ. 국가의식으로서의 ‘무위’

Ⅳ.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