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경희대학교 국제지역연구원 아태연구.jpg
KCI등재 학술저널

A Study on the Failure of Merchant Banks: Based on Questionnaire and Interviews

본 논문은 1997년 외환위기 발생 이후 대부분 퇴출을 당했던 종합금융회사의 실패의 사례를 종합금융회사 임직원, 대학교수, 경제학자, 정부공무원 및 신문기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인터뷰를 통해 분석하고 한국금융기관의 문제점과 개선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특히 한국외환위기를 초래했다는 비난과 함께 외환위기의 최대의 피해자였던 종금업계에 종사하였던 임직원의 생생한 증언을 통해 당시 은행과 함께 기업의 자금조달업무를 담당해온 종합금융회사에 대한 감독소홀, 일부 금융기관의 무분별한 영업행위가 이루어졌음을 확인한다. 또한 금융기관의 건전화를 통하여 외환위기의 재발 방지를 막고자 개별 금융기관 차원의 다양한 노력이 경주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대형 시중은행과는 달리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하여 중소형 금융기관의 리스크관리 시스템은 아직 미흡하여 제2금융권에 대한 보다 세심한 금융 감독이 특히 요망된다.

This paper presents a case of the failure of Korea's merchant banks in the wake of the 1997 Korean financial crisis, based on both questionnaire and interviews analysis undertaken in April 2002. The survey was carried out to get information and opinion from sources in the closely related areas, including staff of merchant banks, professors, scholars, government officials and journalists. Various malpractice and negative factors in both individual institutions and financial system were perceived through the survey analysis, such as lack of appropriate supervision over financial industry, reckless business by financial institutions, etc. In the process of financial reform following the crisis, various measures have been taken to rectify factors likely to deteriorate financial institutions, including strengthened prudential regulation and supervision, and enhanced accounting standards, although there is something to be desired. [C81, G21, G33, N25]

Ⅰ. Introduction

Ⅱ. Merchant Banks

Ⅲ. Methodology

Ⅳ. Results of Questionnaire Survey

Ⅴ. Follow‐up Interviews

Ⅵ. Summary and Conclusion

References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