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경희대학교 국제지역연구원 아태연구.jpg
KCI등재 학술저널

2007년 남북정상회담 평가

남북관계를 장기갈등의 관계로 규정하는 이 글은 2007년 정상회담의 평가척도로 장기갈등의 7개 특성과 구성주의적 요소를 선정하였다: 국가이익에의 위협 감소 가능성, 국가 정체성에의 위협 감소 가능성, 부정적 인식의 감소 가능성, 의지의 제도화 감소 가능성, 화해의 반복적 실패 방지 가능성, 국제위기의 반복적 발생 방지 가능성, 협력으로 인한 공동이익의 증대 가능성, 그리고 구성주의적 해결 가능성 등이다. 긍정적으로 평가된 부분은 남한의 정체성 확보, 협력으로 인한 공동이익의 증대, 그리고 구성주의적 해결 가능성 등이다. 평범한 의미를 부여받은 부분은 부정적 인식의 감소 가능성, 화해의 반복적 실패 방지 및 국제위기의 반복적 발생 금지 부분이다. 부정적으로 평가된 부분은 남한의 영토이익 위협 증대, 남북한 정체성 위협에의 감소, 의지의 제도화 감소이다.

This study evaluates 2007 two Koreas Summit Meeting. The evaluation is done from the perspective of long term conflict theory. To what extent, can the Summit Meeting decrease the major characteristics of the inter-Korean long term conflict? The major characteristics of a long term conflict are threats to national interest, threats to national identity, negative perception of the other, (negative) institutionalized commitments, repeated accommodation failure, and repeated occurrence of international crises. In addition, common interests through inter-Korean cooperation as well as constructivist approach toward conflict resolution are also regarded as evaluation criteria. Positive evaluation results were given to the criteria regarding South Korean national identity, common interests through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and constructivist approach toward conflict resolution. Evaluations on the possibility of decrease in negative perception, repeated accommodation failure, repeated international crises were of average results. Increased threat perception of South Korea's NLL, no concrete negotiation on both Koreas' national identities, and no concrete measures to decrease two Koreas' institutionalized commitments led to negative evaluation results.

Ⅰ. 서론

Ⅱ. 장기갈등의 남북관계

Ⅲ. 정상회담 평가: 장기갈등 해소와 관련하여

Ⅳ.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