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한국세계문화사학회.jpg
KCI등재 학술저널

淸末 臨江縣의 歸化政策과 韓人 義兵

臨江任內公牘을 중심으로

본고는 李廷玉의 󰡔公牘󰡕을 중심으로 淸末 鴨綠江 상류지역에서 전개되었던 韓人 義兵의 활동과 臨江縣에서 시행된 韓人歸化政策의 집행 양상을 살펴보았다. 압록강 경계지역의 의병이 越江하고 이를 진압하기 위해 日本의 軍警이 동원되자, 임강현정부는 ‘제2의 간도사태’가 일어날까 우려하였다. 임강현정부의 역량은 의병의 越境과 활동을 원천봉쇄하거나 진압하기에 역부족이었다. 이에 이정옥은 대외적으로는 월경 의병을 체포하여 일본 측에 인도하겠다고 표명하였지만, 실제로는 월경한 의병을 최대한 회유하여 본국으로 되돌려 보내거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도록 유도하였다. 이정옥은 한인을 귀화시키는 정책을 정력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장차 境內에 닥칠 지도 모르는 파국의 불씨를 사전에 제거하고자 하였다. 그의 재임 초기 한인귀화정책은 순조롭게 진척되는 듯 보였지만, 곧 일본의 항의에 부딪혔다. 이에 奉天省정부는 사안이 외교문제로 비화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그를 면직시키고 한인귀화정책의 속도와 강도를 조정하였다.

This paper examined the activities of Korean Righteous Army at the upper reaches of the Yalu River and the implementation of Korean naturalization policies at Linjiang County in the late Qing Dynasty, focusing on Li Tingyu’s Linjiang Rennei Gongdu. When the Righteous Army in the border area crossed the Yalu River and Japan’s military and police were mobilized to suppress it, the Linjiang County government was concerned that it would turn into a “second Gando Crisis”. The capabilities of the Linjiang County government were insufficient to withhold or suppress the cross-border and activities of Righteous Army. Considering this situation, Li Tingyu announced that he would arrest and deliver cross-border Righteous Army to Japan, but in reality, he persuaded cross-border Righteous Army to return to his home country or move to another region. Li Tingyu tried to get rid of the seeds of the catastrophe that may face in the precincts in the future by aggressively implementing a policy to the naturalized Korean. In his early days in office, the policy of Korean naturalization seemed to be progressing smoothly. However, his Korean naturalization policy soon met with protests from Japan. Accordingly, the Fengtian Provincial Government dismissed him and adjusted the speed and intensity of the Korean naturalization policy to avoid turning the affair into a diplomatic issue.

Ⅰ. 머리말

Ⅱ. 韓人歸化政策시행의 배경

Ⅲ. 渡江의병에 대한 태도와 대응

Ⅳ. 한인귀화정책의 선회와 변통

Ⅴ.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