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경희대학교 국제지역연구원 아태연구.jpg
KCI등재 학술저널

문인 동원의 병참학

Logistics of Writers’ Mobilization: Focusing on ‘Congress of Scholars of East Asia Co-property Literature’ under the War in the Asia-Pacific

식민지 말기 제국 일본과 식민지·점령지의 대표적 문인들의 국제회합이었던 ‘대동아문학자대회’는 ‘국민문학’의 향방을 결정한 최종심급에 해당한다. ‘조선문학의 혁신’을 명분으로 한 문화주의의 청산과 국가주의로의 전환이 조선문학 전환론의 초기적 형태였다면, 『국민문학』이 1942년 5·6월 합병호부터 전면적인 ‘국어잡지’로 변모하고 ‘국어’가 ‘대동아공영어’로 승격되었으며 일본의 고대세계가 ‘국민문학’의 주요 소재로 채택된 경위는 조선문학 전환론의 후기적 형태에 해당한다. 이러한 구분은 ‘일본문인보국회’의 결성과 함께 기획된 세 차례의 ‘대동아문학자대회’가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으며, 예컨대 최재서가 뒤늦은 창씨개명을 단행하면서 최종적으로 ‘받들어 모시는 문학’으로 향했던 것은 이러한 맥락에 따른 것이었다. 따라서 식민지 조선의 ‘국민문학’이라는 상위개념 하에서 ‘대동아문학자대회’는 일종의 단층의 계기를 형성하면서 이후 ‘성전’ 완수를 목표로 한 ‘대동아문학’을 구성해갔다. 또한 거기에 수반하여 일본의 ‘국체’ 인식을 명분으로 한 ‘일본정신’의 강화는 일본 고도(古都)의 성소참배 여행 등을 통해 식민지 문인들의 자기수양을 위한 수단으로 제공되었다. 그러나 조선과 일본의 고대세계에 대한 역사적 상상력은 각각의 문화적 우월감으로 상치되면서 서로를 이해하는 데까지 나아가지 못했으며, 따라서 진정한 ‘대동아문학’은 결국 그 형성을 보지 못한 채 제국과 식민지의 상호배반으로 귀결되었다.

Japan, the empire in the end of the colonial period and the Congress of Scholars of East Asia Co-property Literature, the international meeting of typical writers in colonies and occupied areas are applicable to final instances which decide direction of ‘national literature’. If the end of culturism and the conversion to nationalism were early forms of the conversion theory of Joseon literature, 『National literature』 was changed to the ‘the total Japanese magazine’ from the combined number in May and Jun., 1942, ‘Japanese’ was raised to Common Japanese in the Greater East Asia and distributed, and the Japanese Ancient World was adopted as the main subject of ‘national literature’ as a means to strengthen ‘the Japanese spirit’. Choi, Jae-seo lately changed his name and finally looked up to it because the Congress of Scholars of East Asia Co-property Literature which was planned three times with organization of ‘Japanese Patriotic Association’ acted as decisive opportunity. Therefore, as ‘the Congress of Scholars of East Asia Co-property Literature’ created a kind of strong stratum under the super ordinate concept of ‘National Literature’ in Joseon in the colonial period, it got to compose ‘the Greater East Asian Literature’ setting a goal of completing ‘a scripture’ later. And strengthening of the ‘Japanese spirit’ which set the cause for Japanese form of state spirit was provided as a means to cultivate the heart of writers in the colonial period through trips to worship to the holy places in Japan. However, as historic imagination about Joseon’s and Japanese Ancient World kept permanently because of cultural senses of superiority, they could not understand each other. Therefore, the true ‘Greater East Asian Literature’ could not be created in the end and concluded in the independent event of the Empire of Japan and the colonies.

Ⅰ. ‘대동아문학자대회’의 사건성: ‘탈아입구’에서 ‘대동아공영’으로

Ⅱ. ‘대동아문학자대회’의 전모와 실태

Ⅲ. ‘대동아문학자대회’의 전제: ‘국민문학’에서 ‘대동아문학’으로

Ⅳ. ‘대동아문학’의 사상적 지표: 고대 표상의 음화

Ⅴ. ‘대동아문학’의 가능성과 의의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