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니체’라는 가면을 쓴 디오니소스, 여성 그리고니체

『니체 자서전 : 나의 여동생과 나』로 중역된 영어 번역본인 My Sister and I 는 자서전 형식을 띠고 있다. 저자는 자신을 니체라고 한다. 그러나 과연 이 텍스트의 저자가 니체인지 아닌지는 여전히 수수께끼이다. 위작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자서전에는 역설적이게도 망치와 폭발물을 들고 이론적 인간의 몰락을 부르짖었던 니체의 몰락(Untergang)이 그려지고 있다. 그러나 여기서 그의 몰락은이중적이다. 즉 그것은 외적 조건으로서 몰락과 그것에 대한 관계 맺기로서 몰락, 즉 세상이 니체에게 준 몰락과 니체가 스스로 취한 삶의 방식으로서의 몰락이다. 그 몰락의 순간은 그 자체로 철학적 사건이다. 과연 니체의 가면을 쓴 니체는 니체 자신보다 얼마나 더 또는 덜 니체적일 수 있을지를 보는 것은 분명히철학적인 문제이자 매우 니체적인 문제이다. 니체의 가면을 쓴 배우의 저 마지노선을 이루고 있는 금기선은 바로 여성에대한 그의 경험이자 성적 경험이다. 이 텍스트에서 억압태이자 결핍태였던 여성이나 성에 대한 그의 경험은 그를 새로운 삶으로 건네줄 밧줄인 동시에 밧줄을타는 자이며 나아가 그 밧줄 아래 드리운 심연이기도 하다. 여성에 대한 이 니체의 관계 맺기는 부조리 그 자체이다. 니체에게 여성은 자신의 동일성을 확장하거나 창조할 가장 치료적인 매체인 동시에 그것을 축소하거나 파괴할 가장 치명적인 매체로 자리한다. 이 글에서 논자는 ‘니체라는 가면’의 발생(Entstehung)과 유래(Herkunft)를판독하고자 한다. 이 과정은 무엇보다도 형이상학의 해체를 위하여 철학자 니체가 형이상학에게 사용한 비장의 무기였던 ‘디오니소스적인 것’을 다시 니체 자신에게 사용해보는 것이다. 이를 통하여 논자는 과연 니체는 그 자신이 적에게 행한 그 비판으로부터 얼마나 자유로울 수 있는지를 확인해보고자 한다. 그리하여디오니소스적인 것을 구성하고 있는 성이나 여성이 그의 이론이 아니라 그의 삶에서 지니는 위상을 검토하고자 한다. 늘 철학의 영원한 타자였던 본능, 성 그리고 여성은 단지 니체의 이론 속에만 존재할 뿐인지 아니면 그의 삶에서도 당당히긍정되고 있는지를 검토해보고자 한다. 이와 같은 검토를 통하여 논자는 위작 논란이 되고 있는 이 자서전의 주인공이 왜 니체라는 가면을 필요로 했는지를 되물어봄으로써 21세기에 니체가 지니는 철학적 의미를 재검토해보고자 한다.

My Sister and I takes on a form of autobiography. The author calls himself Nietzsche. But whether the author of this text is indeed Nietzsche or not is still a mystery. This autobiography suspected of forgery portrays the downfall (Untergang) of Nietzsche who paradoxically cried out the theoretical human collapse with a hammer and explosives. But here his downfall is twofold. That is, it the collapse as an external condition and the collapse as ’making relationship’ thereto, in other words, the collapse the world gave to Nietzsche and the collapse as a method of life which Nietzsche took himself. The moment of collapse is a philosophical incident in itself. To see how Nietzsche wearing the mask of Nietzsche is more or less Nietzschean than Nietzsche himself is clearly a philosophical problem and a very Nietzschean problem. The taboo line forming that Maginot Line of the actor wearing Nietzsche’s mask is just his experience toward woman and a sexual experience. His experience toward woman or sex which was suppression form and deficiency form in this text is a rope relaying him to a new life and also a rope acrobat, and further an abyss under a rope. Nietzsche’s relationship-making to woman is absurdity itself. Woman to Nietzsche settles itself as the most therapeutic media to extend or create his identity and also the most deadly media to reduce or destroy it. In this thesis, this writer intends to make out the occurrence(Entstehung) and origin(Herkunft) of ‘Mask of Nietzsche’. Most of all, this process is to use the Dionysian(das Dionysische) back to Nietzsche which was an ace in the hole which philosopher Nietzsche used to metaphysics for the deconstruction of metaphysics. Through this, this writer is going to identify how Nietzsche is really free from the criticism he asserted himself. Then the writer intends to review the status the sex or woman composing the Dionysian has in his life instead of his theory. And the writer intends to check whether the instinct, sex and woman which were always eternal others of philosophy exist only in Nietzsche’s theory or whether they are fairly acknowledged also in his life. Through this review, this writer is going to ask in return why the hero of this autobiography with the controversy of forgery required the mask of Nietzsche.

1. 도입: 위작 논란의 의미와 역의미 속에서 니체라는 가면의 유희

2. 니체의 가면을 쓴 니체의 찢겨짐과 봉합의 뫼비우스띠로서 여성

3. 맺음말: 위버멘쉬 니체의 자기 포월로서 가면의 유희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