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게오르그 짐멜의 니체 이해

하버마스가 “철학하는 시대진단가(philosophierender Zeitdiagnostiker)”로칭했던 짐멜은 현대문화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사람이다. 형식사회학의 창시자인 그의 사회학적 개념들인 사회화의 형식들이나 상호영향이라는 말이 암시하듯이 사회(Gesellschaft)라는 개념이 인간 행위의 형식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반면, 짐멜에게 있어 문화는 삶과의 강한 유대와 내적인 의미와의 연관을 중시하는 개념이다. 니체 수용사의 초창기에 짐멜을 통해 현대 모더니티 담론에서 나타난 새로운 문화의 가능성을 위한 노력을 그의 에세이들과 저작을 통해 분석 정리하는 것이 본고의 목적이다.

Wie Habermas ihn einen philosophischen Zeitdiagnostiker gennant hat, hat Georg Simmel ein grosses Interesse an die moderne Kultur gezeigt. Und wie seine soziologigen Begriffe wie die Formen der Vergesellschaftung und die menschlichen Wechselbeziehung andeuten, legt der Begriff der Gesellschaft einen grossen Wert auf die formale Seite des menschlichen Handels. Im Vergleich dazu ist die Kultur für ihn ein Begriff, in dem die starke Beziehung mit dem Leben und dessen innere Bedeutsamkeit für den Menschen wichtig sind. Die vorliegende Arbeit hat vor, anhand des Diskurses über die Moderität in Essays und Werke von Georg Simmel, was am Anfang der Rezeptionsgeschichte von Nietzsche anzusiedeln sind, seine Bemühung für die neue gesunde Kultur zu zeigen.

1. 초기 니체 수용사에서 짐멜의 위상

2. 새로운 도덕주의자 니체

3. 짐멜의 현대진단: 객관적 문화와 주관적 문화의 괴리

4. 객체화된 세계에서 주관적으로 살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