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감정적 정의론: 정의에 대한 계보학적 고찰

니체와 케르스팅의 논의를 중심으로

본 논문의 연구목적은 기존의 정의론을 주도하는 공리주의, 절차주의, 교환주의의 이론적 문제점들을 살펴보고 감정주의라는 새로운 해석의 틀을 제시하는데 있다. 무엇보다도 한국에서 심화되고 있는 빈부격차에 따른 계층간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합리성에 바탕을 둔 계약주의 모델에는 한계가 있다. 국민정서를 고려한 파이 분배론은 행복감을 구성하는 요소들, 즉 사랑, 동정, 증오, 보복, 시기심 등의 상관관계와 구성원간의 약속을 파기하려는 무의식의 지층을 다룬다. 니체의 계보학을 통해 드러나는 원한(Ressentiment)과 관련하여 케르스팅의 탈시기심화(Entneidung)로서의 정의는 인권의 보호라는 적극적인 측면보다는 불만과 박탈감 그리고 소외감을 해소하여 공동체의 전체적인 통합을 지향한다. 논자는 파이의 성장이라는 양적인 측면보다는 사회구성원 상호간의 비교로 발생하는 상대적인 불행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난한 자에 대한 부자의 자선행위를 합리화한다. 시기심이 없는 사회의 구현이라는 이념에 기본적으로 동의하는 니체와 케르스팅은 각각 자기극복과 사회적 치료에 강조점을 두고 있지만, 복지정책과 관련하여 정치와 경제에만 주로 국한된 정의에 대한 담론을 사회심리학의 영역으로 확대하는데 기여한다. 인간의 기본적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를 위해 논자는 노블레스 오블리제라는 귀족적인 의무인 증여(Schenken)를 통해 계층간의 넘을 수 없는 정서적 간극을 좁히고자 시도한다.

Das Ziel dieser Arbeit besteht darin, das Problem der leitenden traditionellen Theorie der Gerechtigkeit zu untersuchen und die Emotion als das neue Kriterium zu bieten. Vor allem wird zur Lösung der in Korea radikalisierten Konflikte zwischen Klassen zufolge der Polarisierung die Verteilungsgerechtigkeit ohne die auf der Rationalität basierende Vertragstheorie gestaltet. Ich analysiere die unbewußte Ebene, die das Glücksgefühl konstituiert, z.B Liebe, Mitgefühl, Haß, Rache und Neid. Kerstings These, die Entneidung als Gerechtigkeit, zielt nicht auf den positiven Schutz das Menschenrechte, sondern auf die Integration der Gemeinschaft durch die Auflösung der Unzufriedenheit und des Entfremdungsgefühls. Zur Vermeidung des durch einen unendlichen Vergleich passierenden relativen Unglücksgefühls läßt sich die Hilfsbereitschaft des Reichen gegenüber den rechtfertigen. Nietzsche und Kersting, die grundsätzlich auf die Bildung der neidfreien Gesellschaft hoffen, betonen jeweils die Selbstüberwindung und soziale Therapie. In bezug auf die Wohlfahrtspolitik trage ich dazu, den auf Politik und Ökonomie begrenzten Diskurs der Gerechtigkeit auf die Soziopsychologie zu erweitern bei. Zur idealen Gesellschaft, in der fundamentale Werte des Menschen respektiert werden, versuche ich das Schenken als eine aristokratische Pflicht(Nobless Oblige), um die Kluft zwischen Klassen zu überbrücken.

1. 들어가는 말

2. 정의론: 전망과 대안

3. ‘시기심의 해소’로서의 정의

4. 니체의 정의론

5. 나오는 말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