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니체의 인과 비판과 주체의 문제

기연주의적 요소를 통한 ‘힘에의 의지’의 비인과성 고찰

본 논문의 과제는 니체의 사유를 인과성 비판의 문제를 통해 고찰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니체의 철학이 근대철학과 결별하는 지점과 그 내용을 드러내고자 한다. 근대철학에서는 인과적 힘의 소재가 어디냐의 문제를 둘러싼 입장차이가 있었지만, 인과적 힘의 상정은 당연한 전제였다. 그러나 현대철학에서는기본적으로 인과적 힘이라는 전제 자체를 거부한다. 이에 따라 ‘힘에의 의지’개념을 중심으로 니체가 근대 기계론의 작용인 개념이나 목적론적 필연성 개념을 왜, 그리고 어떻게 비판하고 있는지 살펴봄으로써 니체의 비인과적, 현대적사유를 확인하고자 한다. 이와 함께 근대에서 잠시 등장했다 거의 잊혀지다시피한 기연주의(Occasionalism)의 비인과적 사유가 니체의 사유와 비교가능한지 타진해 보는 일은 니체의 인과비판에서 우연적 원인이 가지는 의미와 역할을확인하고, 니체의 힘에의 의지의 필연성이 전통적인 필연성 개념과 어떻게 다른지 해명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 나아가 니체가 원인과 결과의 필연적관계에 대한 비판을 통해 인과적, 목적론적, 결정론적 사유를 거부한다면, 이때인과의 문제는 결국 진리의 문제와 연관된다. 참/거짓이 대립적 관계가 아닌니체의 사유에서 인과를 토대로 하는 진리 개념 역시 힘에의 의지라는 해석행위를 통해 이루어진 것이라는 점이 드러난다. 인과 문제를 통해 전통 형이상학의모든 전제들을 비판함으로써 니체는 주체 개념의 극단적인 비판에 도달한다. 그는 원인에 대한 믿음은 궁극적으로 주체에 대한 믿음이기 때문에, 진리 개념과 마찬가지로 주체 개념 역시 인간의 해석 행위에 의해 허구로 구성된 것에지나지 않는다고 말한다. 원인으로서의 전통적인 실체적 주체, 또는 데카르트적 이성적 자아 대신, 내재적이고 역동적인 힘들의 관계로 복합적 조직을 이루고 있는 비인과적인 몸주체가 니체의 힘에의 의지라는 주체 개념을 설명한다.

Das Ziel dieser Abhandlung liegt darin, die nietzscheanische Kritik am Kausalismus, an der an Ursache/Wirkung und Absicht/Zweck orientierten Kausalität, hauptsächlich in Bezug auf den Begriff Wille zur Macht zu untersuchen. Dadurch zeigt sich deutlich, an welchem Punkt sich Nietzsches Denken von dem neuzeitlichen mechanistischen Weltbild wie dem teleologischen Denken und Determinismus scheidet. Hinsichtlich der Kritik am Mechanismus aber ist Nietzsches a-kausales Denken mit jenem Occasionalismus zu vergleichen, der in der Neuzeit kurz aufgetreten ist und gegen die mechanistische Kausalität von Descartes kritisiert hat. Nietzsche geht davon aus, daß der tiefe Glaube an Ursache wie Täter,Subjekt, Gott, Substanz, sogar Ding an sich und Wille als causa efficiens bzw. causa finalis in jedem unseren Urteil und im Wahrheit-Begriff wurzelt, und daßdieser Glaube jedoch auf keinem Tatbestand gründet, sondern auf der Fiktion,denn wir haben selbst solchen Ursache-Begriff in die Dinge und in das Geschehen hineingestellt, nämlich hineininterpretiert. In diesem Zusammenhang sagt Nietzsche, daß die Kausalität und die Wahrheit grundlegend in der Interpretation besteht, also im Irrtum. Nietzsches Kritik am Subjekt geht auch mit dieser Fiktionalität der Wahrheit Hand in Hand. Der Cartesische Ich-Begriff sei nach Nietzsche auch als wirkende Ursache erdichtet und konstruiert, und in dem Cartesischen Satz ‘ich denke’ befinde sich keineswegs das Unmittelbar-Gewisse. Statt des traditionellen Subjekt-Begriffes, der nach Nietzsche aus der Gewohnheit abgeleitet ist, an der grammatischen Struktur von Subjekt-Prädikat zu glauben, spricht Nietzsche von dem akausalen, aus Vielheit organisierten Leib-Subjekt, bei dem es sich um den Wille zur Macht handelt.

1. 들어가는 말

2. 인과비판으로서의 힘에의 의지

3. 기연적 원인(occasional cause)과 힘에의 의지의 원인성

4. 인과와 진리 : 해석

5. 인과와 주체

6. 글을 마치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