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프랑스문화연구 제54집.jpg
KCI등재 학술저널

트랜스 장르와 포스트 젠더-<티탄(Titane)>에 나타난 기계성과 여성성

2021년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티탄>은 도발적이며 충격적인 요소로 가득한 공포영화에 황금종려상이 수여된 첫 번째 사례로 기억될 것이다. <티탄>은 장르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영화 장르의 전통적인 경계를 자유로이 넘나들면서 또 다른 장르(genre), 즉 젠더(genre)의 경계도 희미하게 만들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티탄>은 대중적인 장르영화에 내재한 관습적 이데올로기를 폭로하면서, 혼란과 폭력의 이야기를 여성성의 진정한 재현의 과정으로 바꾸어 놓고 있다. <티탄>에서 서구의 가부장적 체제의 근원이자 가부장적 가치를 반영하는 신화와 성경 역시 통념적인 틀을 벗어난 자유로운 해석을 선사한다. 더불어 서구 문학과 영화에서 위협과 혼란을 야기하는 타자로 재현되던 여성-기계는 공존과 소통의 표식을 갖춘 신인류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티탄>은 혈연으로 이어지는 부계적 계승에서 자유로운 최초의 여성, 유기체와 기계가 위계적인 이항 대립적 요소가 아니라 복수의 정체성으로 존재하는 여성의 탄생, 포스트 젠더적 주체의 탄생을 보여준다.

Le 74ème Festival de Cannes marque une grande avancée pour le « cinéma de genre français ». Ayant remporté la Palme d’or, le film Titane atteste avec éclat de son renouveau. Du film d’horreur au mélodrame, Titane se plaît à transgresser les limites de genres cinématographiques et à dévaloriser leurs codes conventionnels. Ce nouveau genre hybride permet d’interroger les frontières des genres sexuels et de déconstruire une féminité stéréotypée et sexualisée. Le corps souvent abject et féminisé dans le genre “body horror” s’incarne ici comme un modèle exemplaire de communion. Ainsi que l’exprime l’idée de Donna Haraway, la rencontre de la chair et de la machine dans le corps cyborgisé d’Alexia défait les binarismes occidentaux pour mieux subvertir l’hégémonie habituelle de la vision masculine sur la nature et la science. Librement basé sur la mythologie grecque, Titane affranchit l’espace mythique moderne des images patriarcales traditionnelles. L’iconographie chrétienne et la transcendance rituelle se réincarnent également au travers du potentiel féminin. Écrivant probablement une nouvelle page du Septième Art, le deuxième long métrage de Julia Ducournau nous ouvre des portes sur un futur singulier, celui de la première époque du post-humain et du post-genre.

1. 서론

2. 장르의 트랜스성과 여성성

3. 포스트 젠더와 여성성

4.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