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전남대학교 종교문화연구소.jpg
학술저널

일상에서 죽음을 읽다

본 연구는 이냐시오 성인의 성찰과 식별방법에 기초하여 우리사회의 자살, 자살시도자, 자살유가족에 대해 살펴본 내용이다. [이웃의 죽음]으로 정리된 내용은 어린 시절의 학대경험과 연결된 성인기 자살위험성 발현과 취약한 사회적 안전망 속에서 조금만 문제가 생겨도 쉽게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고 사회적 무관심과 고립 속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사라져가는 이웃의 모습을 본 것이다. [유가족과의 만남]에서는 자살에 부여된 낙인으로 인해 감당하기 힘든 슬픔을 표현할 수도 없고 애도할 수도 없는 자살유가족의 상황과 고인의 죽음선택 이유를 계속해서 자신에게 귀인 시키며 스스로를 괴롭히며 살아가는 유가족의 모습을 본 것이다. 상담현장에서 이루어진 내적 성찰과 식별은 가톨릭 평신도들과의 공동체적 성찰과 식별과정을 거쳐 ‘이웃 생명에 대한 우선적 관심“이라는 실천적 주제로 이어졌다. 이와 함께 제시한 대안은 어려움에 처한 사람에게 귀 기울이는 ‘생명의 소리를 듣는 영성’, 가정에서부터 어린생명이 보호받을 수 있는 ‘생명을 키우는 영성’, 가난한 이웃과 자살유가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생명을 돌보는 영성’ 등 세 가지로 정리되었다. 이러한 방향이 앞으로 가톨릭 공동체가 가야 할 길이라고 보았다.

This study explores the suicide phenomenon and suicide attempters and family survivors in South Korea that based on the reflections and spiritual discernments of St. Ignatius (Ignatian Spirituality).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death of neighbor”, a illumination of suicide phenomenon and suicide attempters is seen as neighbor who is easily placed in blind spots and disappearing into the extreme choices surrounded by interpersonal disinterest and isolation, even if a small problem arises, it can lead to the emergence of adult suicide risks linked to childhood abuse experience and vulnerable safety nets. Second, “the encounter with a family members bereaved by suicide”, a meaning of the families who are grieving after the suicide of a precious family is seen as the families living in complicated grief, constantly recurring back to the reasons for the suicide of a family member and the maladjusted situation of the families who were unable to express their grief and mourning over the stigma of suicide. Internal examen and discerning heart at the counseling field became the basis of the theme of “the preferential concern for neighboring life and death” after a process of community-dimensional discernment with lay people in Catholic Church. Three realms, as the practical alternatives, presented along with the role of laity included ‘the spirituality of listening of the sound of life’ that listening to the needy, ‘the spirituality of life growing’ that eradicating domestic violence and child maltreatment, and “spirit of caring for life” that practising substantive helping to the poor and suicidal survivors. This is the path of the Catholic Church Community that need to be achieved.

Ⅰ. 서론

Ⅱ. 이웃의 죽음

Ⅲ. 유가족과의 만남

Ⅳ.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