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2022 유기성자원학회 춘계학술대회_표지_앞면.jpg
학술대회자료

유기농 논이용 복합생태농업에 의한 토양 인산 변화

유기농 복합생태농업은 논에 자연환경과 유사한 인공습지를 조성하여 벼 재배 기간 동안 담수어를 동시에 생산하는 체계로 벼 단작과 비교하여 생태 다양성 증진 및 농가의 소득 확대 및 소득구조 다양화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본 연구는 전라북도 완주군 국립농업과학원 유기농업과 시험포장에 300평 규모의 복합생태 논습지를 조성하여 벼-큰징거미새우의 동시 생산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복합생태 논습지에서 벼-큰징거미새우의 동시 생산 이력에 따른 식생, 수서동물, 토양 미생물 등의생물다양성은 생산 이력이 길어질수록 증가하며, 수확물의 경제성도 동시 생산 초기와 비교하여 점진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경제성이 낮은 이유는 아열대 기후에서 최적의 성장조건을 나타내는 큰징거미새우의 국내 논습지 환경에 적응하는 기간이 필요하며, 최적의 생장 능력 조건을 확립하는 연구가 필요하다. 토양 유효인산은 관행 벼 단작 토양(15.5 ㎎⋅㎏-1)보다 유기농 벼 단작 토양(6.5 ㎎⋅㎏-1) 과 유기농 복합생태 논습지 운영 1년 차 토양(9.5 ㎎⋅㎏-1)에서 낮게 나타났으나, 복합생태 논습지4년 차 토양에서 20.3 ㎎⋅㎏-1로 나타나 토양 내 인의 함량이 증가하였다. 또한 유기물(OM) 함량도유효인산과 비슷한 경향으로 유기농 복합생태 운영 기간에 따라 유기물 함량이 25.1 g⋅㎏-1에서37.2 g⋅㎏-1로 증가하였다. 토양의 영양분을 증가시키는 원인으로 사료 공급으로 판단되며, 제올라이트 등을 이용한 유효인산 농도 저감 기술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