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白山學報 第124號.jpg
KCI등재 학술저널

정선 매둔동굴 출토 청동기시대 사람뼈 연구

정선 매둔동굴에서 출토된 청동기시대 사람뼈는 독특한 장례습속을 보여준다. 묻힌 사람은 최소 3개체 이상으로 그 가운데 1호는 장년 여자, 2호는 장년 후반~노년 남자, 3호는 약 3~6세 어린아이로 추정되며 가족무덤일 가능성이 있다. 그 가운데 1호 사람뼈는 머리를 동굴 안쪽인 북쪽에두고 몸을 오른쪽으로 돌린 옆으로 묻기(側臥葬)로 묻혔으며, 의도적으로 조성된 재층 위에 안치되었다는 점이 특징적이고, 무덤구조는 돌널로 파악된다. 1호 사람뼈의 키는 151~156㎝로 가늠되었고, 머리뼈 형태가 꽤긴머리형과 높은머리형으로밝혀져 주목된다. 높은머리형은 한반도의 옛사람뼈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날 뿐 아니라 현대인에게서도 확인되는 특성으로 한반도 주민의 고유한 특성에 해당한다. 특징적으로 긴 머리뼈 형태는정선 매둔동굴 주민이 지녔던 고유한 특성으로 생각되는데, 지리적으로 근접할 뿐 아니라 무덤구조와 껴묻거리, 절대연대 등에서 관련성이 높고 매우 유사한 머리뼈 형태의 특징을 지닌 제천 황석리 13호 고인돌 출토 사람뼈와 비교된다. 병리적 특징으로는 머리뼈에서 다공성뼈과다증과 눈확위구멍, 치아와 위턱뼈에서 충치와 치주질환, 등뼈와 갈비뼈에서 뼈관절염 등 여러 질병의 흔적이확인되어 당시의 영양 및 건강상태, 식습관, 생활수준 등을 가늠해볼 수 있다. 당시 식생활을 살펴볼 수 있는 안정동위원소 분석 결과 육상 단백질의 소비는 크지 않고, 조, 피, 수수 등 밭작물(C4식물)을 주로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와 같은 특징은 제천 황석리, 춘천 중도 유적 등 중부지역청동기시대 사람뼈의 분석 결과와 상응하여 관련성이 주목된다. 정선 매둔동굴과 그간 한반도에서 조사된 청동기시대 사람뼈를 비교 검토하여 청동기시대 사람의 체질적 특성, 질병 흔적, 식생활 등을 살펴보았다. 현재까지는 조사 사례와 연구 집적의 한계로 아직 단편적인 양상이지만, 옛사람뼈 연구에 대한 중요성이 증대되며 체계적인 자료 구축의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고, 다양한과학적 분석이 시도되는 바 앞으로 더욱 진전된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At Jeongseon Maedun Cave Site, the Bronze Age human skeletons are almost completely restored and preserved in good condition. It is of great importance, as the Site shows the burial cave customs of a type of tomb that is little investigated in Korean peninsula. The burial cave comes under a mass tomb in which several individuals are buried, including at least three persons, adults and children. It may be a joint tomb (family tomb) judging from the aspect of excavation and the sex and age of the buried. In particular, human bones in Tomb No. 1 with the most remaining area were buried by burying aside above an ash layer that was intentionally built. The stone chamber is assumed to be a stone coffin, and burial goods include arrowhead and red burnished pottery. Based on the result of an analysis of sex and age, No. 1 is of a woman in her mid-30s to 50s; No. 2, of a late-middle-aged to elderly man; and No. 3, of a young child aged 3-6. Measurement of bones in No. 1 reveals that the height is about 151-156㎝ and the cranium type is classified to be high and long. High cranium type is unique characteristic of the inhabitants of the Korean peninsula like other ancient human skeletons; However, the narrow and long cranium type(hyperdolichocrany, the cranial index 66.9) can be differentiated from that. This morphometric characteristic is considered as an unique and inherent feature that the residents around Maedun Cave shared. It has high correlation in the cranium type and archaeological aspects with the Bronze Age human skeletons excavated in Hwangseok-ri, Jecheon. As for pathological features, porotic hyperostosis and cribra orbitalia were found in the cranium; oral cavity and periodontal diseases, in the upper jaw and teeth; and osteoarthritis in the spine and ribs. Lifestyles including diseases, health, and nutritional status could be inferred from such features. Furthermore, the stable isotope analysis, which is of a chemical analytic method of diet, reveals that the proportion of total animal protein consumed in the diet was low, whereas the intake of farm crops(C4 plant), such as millet, foxtail millet and broomcorn was high. This dietary characteristic corresponds with the results of Hwangseok-ri, Jecheon and Joongdo, Chuncheon, enabling the restoration of dietary life of central region residents of the Korean peninsula in the Bronze Age.

Ⅰ. 머리말

Ⅱ. 정선 매둔동굴의 청동기시대 무덤

Ⅲ. 정선 매둔동굴 출토 사람뼈 분석

Ⅳ. 청동기시대 사람뼈 비교 검토

Ⅴ.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