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프랑스문화연구 제55집.jpg
KCI등재 학술저널

위선과 반전, 유머가 돋보이는 야스미나 레자의 극작법

『대학살의 신』을 중심으로

야스미나 레자(1959-)는 프랑스 현대연극을 대표하는 작가이다. 그녀는 프랑스어권 작가 중 최초로 토니상을 수상했으며, 몰리에르상, 로렌스 올리비에상, 파우스트상 등 여러 국가에서 수여하는 역사와 권위 있는 극 예술상을 받았다. 콜테스와 라가르스가 극작가로서 프랑스 연극계의 중심인물로 떠오르기도 했지만, 이들은 레자에 비해 국외에서 많은 관심과 인기를 얻지는 못했다. 이에 비해 레자는 국외에서의 반응과 달리 프랑스에서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대학살의 신>의 경우, 자신이 직접 연출한 것을 제외하고 프랑스 무대에서 단 한 번도 올려지지 않았다. 이렇게 레자가 저평가 받고 있는 것은 그녀의 작품이 상업성을 추구하는 불르바르극의 성격이 짙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레자는 불르바르극을 계승했으나, 그렇다고 유치하거나 단순한 재미만을 추구하지 않는다. 레자의 작품은 대부분 중산층이 중심을 이루는 지적인 불르바르극으로 사소한 집착, 욕구불만, 충동적 언행 등 각자가 지닌 위선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현대인의 마음에 내재된 위선과 모순성을 통해 반전의 유머를 빚어내는 것이 주요한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더불어 이질감 없는 일상어, 시답잖은 소소한 문제, 인물들의 섬세한 심리묘사, 극 상황에서 일상과의 모호한 경계 등이 두드러져 시트콤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온다. ‘웃긴 비극’으로 불릴 만큼, 레자만의 극작의 혁신성이 돋보이는 부분이라 할 수 있다.

Yasmina Reza est une auteure essentielle pour le théâtre contemporain français. Parmi les auteurs francophones, elle est la première à avoir reçu un Tony Award, puis un second, ainsi que certains prix de grande renommée tel un Molière, deux Laurence Olivier Award, un prix Faust, etc. Bernard-Marie Koltès et Jean-Luc Lagarce sont sans doute les auteurs les plus estimés dans le monde du théâtre français mais n’ont cependant pas acquis la même réputation que Reza à l’étranger. Curieusement, Reza semble quelque peu sous-estimée en France. Par exemple, Le Dieu du Carnage a été monté une seule fois en France par l’auteure elle-même. En effet, même si l’on apprécie son univers, il reflète néanmoins surtout des caractéristiques du théâtre de boulevard. Ses œuvres sont donc considérées comme particulièrement intéressantes mais relevant d’un certain théâtre un peu trop commercial. Reza est sans conteste une héritière du théâtre de boulevard, ce qui ne signifie nullement que ses textes sont ennuyeux ou simplistes. Bien au contraire, Reza nous offre l’exceptionnelle possibilité de découvrir un théâtre de boulevard intelligent, peuplé de personnages appartenant à la bourgeoisie qui nous révèlent leur part d’hypocrisie, leurs obsessions banales, leurs mécontentements, leurs rancunes et leurs comportements impulsifs. Ses renversements de situation pointent avec un humour sans pareil l’hypocrisie et les contradictions inhérentes à cette classe sociale. Ses spectacles se déroulent telle une comédie de situation mais avec un langage dramatique assez proche de celui des spectateurs, exprimant la psychologie sensible des personnages à travers les petits problèmes quotidiens, et reflétant une importante proximité entre l’action dramatique fictive et la réalité extralittéraire. Telles sont les particularités de l’écriture de Yasmina Reza, nommées plus ou moins la ‘Tragédie drôle’.

1. 들어가며

2. 야스미나 레자와 불르바르극

3. 단조로움 속의 이중구조와 반전의 유머가 돋보이는 극작 세계

4. 고독하고 불안한 현대인의 일상

5. 나가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