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국제개발협력연구 제14권 제4호.jpg
KCI등재 학술저널

Common or Differentiated Responsibility?: Leveling the Playing Field for the Global South in Sustainable Development with a Focus on Africa

연구목적: 본 논문은 글로벌 북반구와 남반구 국가 간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이행에 대한 책임 격차(responsibility gap)를 검토한다. 이를 통해 공동의 책임(SR),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CBDR) 간 중간단계로써의 타협점이 될 수 있는 개념적 틀을 활용하고 아프리카 사례적용을 시도한다. 연구의 중요성: SDGs 채택은 글로벌 개발목표에 대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나,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각각의 역량을 기반으로 어떻게 SDGs 이행에 대한 책임을 나눌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그간 부족하였다. 연구는 개발목표 이행 책임성에 대한 기존 논의를 검토하고, 글로벌 남반구 관점에서 책임의 격차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전략적 방법을 모색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연구방법론: 연구는 지속가능발전목표, 아프리카 어젠다 2063,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에 대한 논의 등 주요 개발 이니셔티브에 대한 2차 자료를 활용하여 내용분석(content analysis)을 실시하였다. 책임에 대한 여러 접근법과 개념적 고찰을 통해 ‘역량원칙 기반의 맞춤형 책임(customized responsibility based on capacity principle)’ 을 개념적 분석틀로 응용하였으며, 이를 아프리카 사례에 대입함으로써 그 적용력을 타진하였다. 연구결과: ‘역량원칙 기반의 맞춤형 책임’ 개념을 아프리카 사례를 통해 검토한 결과, 아프리카는 글로벌 개발의 제에 참여하는 동시에 아프리카 어젠다 2063이라는 지역개발의제를 채택하여 공동의 책임과 CBDR 모두를 부분적으로 적용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SDGs로 더욱 확대된 남남·삼각협력 등 다각화된 글로벌 파트너십 기제와 변화하는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가 글로벌 남반구 국가들에는 기회이자 동시에 위기로도 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결론 및 시사점: SR-CBDR의 이분법적 논쟁이 주를 이루는 책임성 담론에서의 ‘역량원칙 기반의 맞춤형 책임’ 개념은 책임의 분담 문제를 보다 입체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기존 연구에 기여한다. SDGs 달성에 필요한 재원동원의 문제는 고도의 정치적인 문제이나, 글로벌 남반구 관점에서 더욱 현실적인 대안을 모색할 기회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지속가능발전 맥락 속 책임에 대한 개념적 고찰을 지속하는 작업은 여러 시사점을 갖는다.

Purpose: This article reviews the responsibility gap between the Global North and Global South in implementing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It utilizes a conceptual framework which serves as a middle ground between shared responsibility and common but differentiated responsibility (CBDR), thereby applying this to the case of Africa. Originality: While the global initiative of SDGs reaffirmed a collective commitment toward a transformative agenda, there has been lack of explicit discussions regarding how to balance responsibilities between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based on their respective capacities. The study reviews existing discussions on contrasting approaches to responsibilities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development goals and seeks to suggest a fairer option for the Global South. Methodology: The study employs content analysis based on secondary data of development initiatives, including the SDGs, Africa Agenda 2063, and discussions on CBDR. Reviewing the dichotomized approaches to responsibility, ‘customized responsibility based on capacity principle’ is used as a conceptual framework, which bridges the responsibility gap. Result: Applying the customized responsibility concept to the case of Africa, it was found that Africa has been practicing some aspects of both shared responsibility and CBDR in its engagement with global development initiatives and its adoption of regional development agendas. It is also demonstrated that changing global governance and the diversifying partnerships (South-South and triangular cooperation) present both opportunities and risks for the Global South in balancing the responsibility gap vis-à-vis development partners of the Global North. Conclusion and Implication: In an attempt to examine how the Global South can actively reflect upon global initiatives, the study contributes to suggesting the path towards sustainability. Even though the issue of mobilizing financial resources for achieving the SDGs is a highly political one, building on the conceptual analysis of responsibility has important implications to expand realistic alternatives from the viewpoint of the Global South.

Ⅰ. Introduction

Ⅱ. The Gap between ‘Common’ and ‘Differentiated’ Responsibilities

Ⅲ. Causal-Universal Approaches to Responsibility: Distributing Obligations

Ⅳ. Application of Customized Responsibility: The Case of Africa

Ⅴ. Conclusion: Towards Customized Responsbility for the Global South

References

로딩중